주영훈 이윤미 득녀, 셋째 수중분만 성공… "다둥이 대열 합류"

 
 
기사공유
주영훈 이윤미 득녀. /사진=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주영훈 이윤미 부부가 셋째를 득녀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오늘(22일) 연예계에 따르면 주영훈 이윤미 부부는 이날 자택에서 수중 분만으로 셋째 딸을 출산했다. 주영훈과 이윤미 부부는 지난 2006년 결혼한지 13년 만에 세 아이의 부모가 됐다.

띠동갑의 나이 차로 화제를 모았던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 주영훈과 이윤미는 2010년 첫째 딸 아라 양, 2015년 둘째 딸 라엘 양을 얻었다. 이날 이윤미의 출산으로 세 아이의 부모가 된 것. 산모와 아이는 매우 건강한 상태며, 주영훈은 이윤미의 곁에서 출산을 직접 도우며 아빠가 되는 순간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영훈은 한 매체를 통해 "수중분만을 했는데 정말 신기했고 아내와 나 모두 꿈만 같은 순간이었다"며 득녀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아내를 향해 "정말 대단한 슈퍼우먼이라고 생각한다. 아내도 웃으면서 낳았다. 정말 고맙다. 내가 아내 복이 많은 것 같다"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앞서 이윤미는 지난 11일 자신의 SNS에 "가정 출산과 수중 분만을 준비하며 가장 중요한 공간 멸균과 아기 맞이 서비스를 받았다"라며 가정 수중분만을 준비 중인 사실을 직접 밝히기도 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99하락 5.8709:32 10/23
  • 코스닥 : 658.34상승 2.4309:32 10/23
  • 원달러 : 1174.40상승 4.709:32 10/23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09:32 10/23
  • 금 : 58.95하락 0.4309:32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