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5G 상용화, 2등 의미없어"

 
 
기사공유
유영민 과학기술정통부 장관(오른쪽)이 22일 오후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중소기업 상생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5G 퍼스트무버가 시장을 선점하고 만들어 갑니다. 올해 3월말까지 세계최초 5G 상용화를 하겠다고 발표한 후 우리가 제시한 일정대로 세계가 움직이는 추세입니다. 2등은 의미 없는 시장이 될 수 있습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2일 서울 강서구 마곡 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유 장관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함께 서울 강서구 LG 마곡 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5G 상용화 준비 상황을 살폈다.

이어 유 장관은 “지난해 12월 세계 최초로 5G 전파를 쐈는데 그 전에 통신장비가 공급됐다”며 “주파수 경매와 분배도 성공적으로 수행되는 등 우리 주도로 세계표준화가 잡혀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제조현장을 중심으로 5G 적용이 시작됐고 이는 우리 삶에 5G가 스며드는 것”이라며 “다음달 삼성전자가 일반 단말기로는 세계 최초로 (5G폰을) 출시하는 것으로 돼 있다. 그 다음 5G 상용화를 선언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유 장관은 보안이슈와 시스템의 폐해를 경계했다. 유 장관은 “5G 보안문제가 굉장히 중요한 데 초연결로 모든 장비에 연결돼 우리 삶은 물론 국가시스템과 관련돼 있다”며 “제조·서비스업이 5G를 중심으로 확대되면 자칫 통신장비 중심으로 삶이 종속될 가능성이 있다. 국가와 기업이 협력해 풀어갈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3개부처 장관은 5G 기반 ▲스마트팩토리 ▲스마트드론 ▲원격제어트랙터 ▲다이나믹 정밀지도 ▲5G클라우드 가상현실(VR)게임 등을 체험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65하락 6.2109:17 10/23
  • 코스닥 : 657.41상승 1.509:17 10/23
  • 원달러 : 1174.30상승 4.609:17 10/23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09:17 10/23
  • 금 : 58.95하락 0.4309:17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