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머니톡콘서트] “부동산투자, 명품보다 기성복이 낫다”

이진우 오비스트 대표

 
 
기사공유
22일 서울 종로구 종로1(광화문) 교보생명빌딩 23층 컨벤션홀에서 열린 ‘제11회 머니톡콘서트’에서 이진우 오비스트 대표가 ‘2019년 아파트·토지 대전망’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 사진=머니S 임한별 기자
이진우 오비스트 대표가 부동산과 땅투자에 있어 무조건 좋은 곳에 투자하기 보다는 내게 맞는 매물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22일 광화문 교보생명에서 열린 제11회 머니톡콘서트에서 ‘2019년 아파트·토지 대전망’을 주제로 강연했다.

그는 "교통 좋고 학군 좋은 곳은 누구나 투자하고 싶고 살고싶은 곳"이라며 "그것보다는 내게 맞는, 내가 투자할 수 있는 곳을 가려내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부동산시장가격을 결정짓는 요소가 꼭 정부의 규제 때문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부동산가격은 공급이나 경기상황에 따라 변동되는 것이 더 컸다"며 "오직 정부의 규제 때문에 투자를 꺼릴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사진=머니S 임한별 기자
이 대표는 "다주택자의 매물 출회가 불가능한 매물 절벽이 현실화될 것"이라며 "3기 신도시가 공급되는 2024년까지 주택가격은 계속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공급량이 적어지며 현실적으로 투자하거나 살 집이 부족해져 기존 주택의 가격이 뛴다는 설명이다.

그는 또 "주거형 오피스텔이나 소규모 주상복합아파트의 공급량이 늘어날 것"이라며 "차익형 부동산은 지고 수익형 부동산의 시대가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최근 남북평화무드에 휩쓸려 무조건적인 기획부동산 투자를 경계했다.

이 대표는 “기획부동산은 잘 접근하면 돈 벼락을 맞을 수도 있지만 아니면 큰 낭패를 볼 수 있는 투자분야”라며 “기획부동산 투자 전에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정훈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07하락 0.0118:01 02/22
  • 금 : 67.12상승 0.74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