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순위 청약통장 몰린 대전·대구 등 올해도 뜨겁다

 
 
기사공유
한 아파트 견본주택에서 청약상담을 받는 모습. /사진=뉴시스 DB
지난해 1순위 청약통장이 집중된 지역에 올해도 열기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23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 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금융결제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분양한 아파트 1순위 청약자는 총 202만3163명이다.

이 중 56만3650명이 경기에 집중됐고 이어 ▲대구 49만7771명 ▲대전 24만1202명 ▲서울 18만7382명 ▲부산 10만2518명 등이다.

이어 ▲세종 7만7114명 ▲전북 6만6806명 ▲광주 6만1800명 ▲인천 6만130명 ▲경북 4만5353명 ▲강원 4만5182명 순으로 1순위 청약자가 몰렸다.

상위권을 차지한 지역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대전 서구 21만4883명 ▲대구 중구 16만7642명 ▲경기 하남 15만5990명 ▲세종 7만7114명 ▲인천 서구 4만5700명 ▲강원 춘천 3만8513명 등이 지역 내 가장 많은 1순위 청약자가 몰린 것으로 조사됐다.

분양시장에서 수요자가 몰리는 지역은 분명한 이유가 있다. 특히 까다로워진 청약제도와 대출 규제 등으로 청약통장 사용이 신중해진 만큼 1순위 청약자가 대거 몰린 곳은 실수요자와 투자자 모두 관심을 나타낸 뜨거운 지역이라는 근거다.

대전 서구는 도안신도시 친수구역 개발에 힘입어 수요자들이 많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대구 중구는 재개발, 동부시장 정비사업 등의 호재로 많은 청약통장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 특히 수성구가 투기과열지구에 속하면서 인근 지역으로 열기가 옮겨가는 것도 한 요인이다.

경기 하남은 3기 신도시로 지정되며 다양한 교통호재 및 개발호재가 기대되는 지역으로 수도권 최대 관심지역으로 떠올랐다.

업계 관계자는 “대전, 대구, 하남 등 수요자가 몰려 흥행이 지속된 곳은 이미 검증된 만큼 일대에서 공급하는 단지를 주의 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청약조건이 강화되면서 청약통장 사용을 신중히 하고 될 만한 곳을 전략적으로 노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12상승 0.0518:01 02/22
  • 금 : 67.22상승 0.1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