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벤처스, AR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업체에 50만달러 투자

 
 
기사공유
/사진=카카오벤처스

카카오벤처스가 증강현실(AR)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을 개발하는 미국 스타트업 ‘스페이셜’에 50만 달러(약 5억6550만원)를 투자했다고 23일 밝혔다.

스페이셜은 AR 기반 원격 협업 플랫폼을 개발한다. 스페이셜 솔루션은 모니터 화면을 통한 원격 회의가 아닌 동료의 AR 아바타와 음성 UI를 통해 사용자 공간 안에서 자유로운 회의를 가능케 한다. 자체 머신러닝 기술로 사진 한 장만으로 사람의 아바타를 3D 컴퓨팅으로 생성 후 AR과 합성하는 방식이다.

또한 사용자는 스페이셜 솔루션을 통해 주변 3차원 공간에서 디지털 작업환경을 구축해 주변 공간 모두를 아이디어 구상 및 회의 노트로 사용할 수 있다. 홀로렌즈나 매직리프 등 AR 헤드셋을 이용하거나 기기 없이도 기존 웹브라우저를 이용해 원격 회의에 참여할 수 있다.

최근에는 글로벌 자동차기업 포드(Ford)의 벤처인큐베이터 조직 ‘Ford X’ 등에서 도입 목적으로 스페이셜 솔루션을 시범 사용 중이다.

김기준 카카오벤처스 부사장은 “점차 많은 기업에서 글로벌 원격 근무를 실시하면서 효율적인 협업 수단 개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며 “이런 수요에 발맞춰 글로벌 네트워크로부터 사업 역량을 검증 받은 스페이셜의 AR 기술은 미래 B2B 커뮤니케이션 시장을 이끌 큰 자산이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12상승 0.0518:01 02/22
  • 금 : 67.22상승 0.1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