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땅값 5% 상승… 9·13대책 여파에 거래량은 4% 감소

 
 
기사공유
지난해 땅값이 5%가량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경기도 과천의 한 토지. /사진=김창성 기자
지난해 연간 땅값이 4.58%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거래량은 전년 대비 3.9% 감소했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땅값 상승률은 4.58%로 전년(3.88%) 대비 0.7%포인트 증가했다.

지난해 전국 땅값은 9·13부동산대책 이후 시장 안정세와 금리인상 영향으로 10월 들어 최고(0.46%)를 기록한 뒤 11월 0.42%, 12월 0.34%로 상승폭이 둔화했다.

시·도별로 보면 수도권은 전년과 비교해 상승폭이 확대(3.82%→ 5.14%)됐다. 반면 지방은 상승폭이 둔화(3.97%→ 3.65%)됐다.

상승률은 ▲세종 7.42% ▲서울 6.11% ▲부산 5.74% ▲광주 5.26% ▲대구 5.01% 순이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은 전국 평균보다 높았지만 경기(4.42%)와 인천(3.59%)은 전국 평균치를 밑돌았다. 지방은 세종이 최고 상승률을 보인 가운데 부산, 광주, 대구, 제주 등 5개 시·도가 전국 평균치를 웃돌았다.

시·군·구별로는 경기 파주시, 강원 고성군 등 남북경협 수혜지역과 서울 용산구·동작구·마포구 등 개발호재지역을 중심으로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반면 울산 동구, 전북 군산시, 경남 창원 성산구, 거제시, 창원진해구 등 산업 경기 침체 지역은 떨어졌다.

지난해 전체 토지(건축물 부속 토지 포함) 거래량은 318만6000필지로 서울 면적의 3.4배 정도가 거래됐다. 이는 전년(331만5000필지) 대비 3.9% 감소한 것으로 2016년 299만5000필지보다 6.4% 증가한 수치다.

수도권은 소폭 증가, 지방은 감소했다. 지역경기 침체 영향으로 부산, 경남, 울산 지역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전년 대비 시·도별 거래량을 보면 ▲대전 9.9% ▲경기 6.3% ▲광주 6.1% ▲전북 6.0% ▲전남 3.2% 늘었고 부산(-22.1%), 경남(-21.3%) 등은 줄었다.

건축물 부속 토지를 제외한 순수 토지 거래량은 108만9000필지로 전년 대비 6.2%, 2016년 보다는 2.1%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세종 28.5% ▲대전 12.3% ▲광주 3.2% ▲인천 2.9% 늘어난 반면 부산(-24.4%), 울산(-21.3%), 제주(-16.5%)는 줄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12상승 0.0518:01 02/22
  • 금 : 67.22상승 0.1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