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역 비상… '똑닥'으로 설에도 안심하세요

 
 
기사공유
똑닥/사진=비브로스
최근 홍역이 유행하면서 비브로스가 운영하는 간편 병원 예약∙접수 서비스 똑닥 트래픽이 소아과 병의원을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다.

홍역은 지난해 12월 대구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북상하며 지난 23일 기준 총 35명이 잇달아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국의 1만여 똑닥 제휴 병의원에서는 원내 2차 감염을 대비해 똑닥을 통한 모바일 접수를 안내하고 있다.

똑닥으로 진료를 접수하면 접수 완료 시점부터 똑닥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대기 번호를 확인할 수 있다. 덕분에 면역력이 약한 어린 자녀가 진료 대기실에 머무는 동안 각종 바이러스 및 병원균에 노출되는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어 이미 엄마들의 육아 필수 앱으로 자리 잡았다.

홍역은 접촉자의 90% 이상이 발병하는 급성 감염병으로 초기 증상이 발열, 기침, 콧물, 결막염 등 단순 감기로 오인할 수 있어 확산 위험이 더욱 큰 질병이다. 때문에 민족 대이동이 이뤄지는 설 연휴를 열흘 정도 앞두고 예방접종을 하지 못한 영유아를 기르는 엄마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선 홍역 유행 지역 중 표준접종 일정 전인 만 6∼11개월 영유아에 대해 접종 시기를 앞당기길 권고했다. 이에 비브로스는 예방접종의 경우 비보균자가 병원을 방문하므로 병의원 내 2차 감염 우려가 있어 똑닥으로 예방접종을 미리 예약∙접수한 뒤 차례에 맞춰 내방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 설명했다.

송용범 비브로스 대표는 “매년 설과 추석이 되면 휴일 진료 병의원 혹은 24시간 문 여는 약국을 찾기 위해 똑닥의 사용자 수가 급증해 트래픽 과부하를 겪기도 했다”라며 “특히 이번 설 연휴 기간에는 홍역 등 감염병 이슈로 사용자가 더욱 늘 것으로 예상돼 서버를 최대한으로 확장하여 모든 사용자에게 원활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미 전국 병의원 3곳 중 1곳과 제휴를 맺은 똑닥은 인프라 확장에 더욱 박차를 가하기 위해 오는 2월부터 사용자가 직접 똑닥 미사용 병의원 중 모바일 접수를 희망하는 병원을 똑닥에 알리는 ‘원해요’ 기능을 출시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