펍지, e스포츠팀 수익분배 정책 도입

 
 
기사공유
/사진=펍지 e스포츠 홈페이지
펍지주식회가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프로팀 및 선수에게 인게임아이템 판매수익을 분배해주는 지원정책을 도입한다.

수익분배 기준은 세계 정상급 대회에 참가하는 프로팀에 한한다. 해당 대회의 경우 지역리그에서 선발된 최정상급 팀이 초청되며 참가팀은 대회별 인게임 아이템의 판매 수익 중 25%를 받는다. 펍지는 각 파트너가 후원하는 상금과 동일한 금액을 추가 후원해 e스포츠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PGC) 2019’의 경우 전용 인게임아이템이 공개되며 해당 판매수익의 25%를 상금에 추가해 규모를 확대한다. 각 팀 브랜드를 활용한 아이템과 우승팀 기념 콘텐츠도 선보이며 관련 수익 25%는 각 팀에 돌아간다.

권정현 펍지주식회사 CMO는 “펍지 프로팀과 선수는 e스포츠의 주인공이자 핵심이기 때문에 이를 지원하는 일이 중요하다”며 “배틀그라운드에 팬층을 넓히는 것은 물론 펍지 e스포츠 팀과 선수가 적절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PGC 인게임아이템에 대한 내용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