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재개발, 설 이후 6월까지 6100가구 분양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스1 DB
설 연휴 이후인 2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봄 분양시장이 열릴 전망이다. 특히 서울은 크고 작은 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해 많은 물량이 분양을 준비 중이라 예비청약자의 발길이 한층 바빠질 것으로 전망된다.

3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설 이후 6월까지 서울 재개발 일반분양 물량은 전년 동기(1458가구)의 4.2배 많은 수준인 총 6153가구로 집계됐다.

지난해는 분양가 승인이 깐깐해진데다 사업구역 내에 주택 등 건축물이 완전히 철거되지 않으면 분양을 할 수 없어 신규분양이 원활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지난해 해당기간(1월말 기준 2~6월) 동안 계획물량 5798가구 중 25.1%인 1458가구만이 일반분양 됐다.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했던 2017년에는 계획 대비 실적이 48.3%였던 것과 비교하면 매우 적은 실적을 기록한 셈.

올해 계획물량 중 상당수는 지난해 분양을 계획했다가 일정이 미뤄진 곳들이 많다. 특히 올해도 분양가 승인여부는 중요한 변수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보증이 선행되지 않으면 금융권으로부터 건설사들이 사업비 조달을 받기 어려워져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1월에 대림산업이 동대문에서 높은 청약률을 기록하며 서울 분양시장은 시작이 좋았다”며 “2월 이후로도 비교적 좋은 입지를 갖춘 재개발 물량이 많은 만큼 서울 분양시장의 흐름은 급격히 위축되진 않을 것으로 보여 분양가 수준을 고려한 자금조달 계획을 잘 세우고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