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끝, 봄 분양시장 활짝… 2~3월 대장주 공급 대기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설 명절이 끝나는 동시에 올 봄 분양시장이 본격적으로 열린다. 현재 업계에서 꼽는 견본주택 개관 디데이는 명절 연휴 다음주인 2월15일이다. 견본주택을 열고 청약과 당첨자를 발표한 뒤 계약까지 진행하는 동안 별다른 연휴가 없기 때문이다.

9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 15일 이후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나서는 단지 중 대장주로 꼽히는 곳은 단지 규모가 1000가구 이상이며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단지의 상징성을 갖췄다.

수도권 마지막 2기 신도시로 주목받은 검단신도시에서는 대우건설이 ‘검단 센트럴 푸르지오’를 공급한다. 서울접근성이 뛰어난 검단신도시의 처음이자 마지막 1군 브랜드 아파트며 단지 규모도 1540가구 규모로 검단신도시에서 가장 크다.

파주 운정신도시에서는 중흥건설이 1262가구 규모의 ‘운정 중흥S-클래스’를 공급할 계획이다. 올 2~3월에 분양에 나서는 운정신도시 단지 중 가장 규모가 크다. 여기에 2023년 완공 예정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운정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최근 3년 만에 분양을 재개한 위례신도시에서도 대장주 아파트가 나온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힐스테이트 북위례’를 분양할 계획이다. 총 1078세대 규모로 올해 위례에서 분양하는 민간 분양 단지 중에는 가장 크다.

정비사업에서도 대장주 단지가 속속 분양에 나선다. 경기도 광명시 철산동에서는 롯데건설과 SK건설 컨소시업이 철산주공7단지 재건축 아파트를 분양한다. 7호선 철산역을 가장 가깝게 이용할 수 있다. 총 1310가구 규모며 일반분양은 697가구다.

안양시 비산동에서는 삼성물산과 대우건설이 비산2구역 재건축 단지인 ‘평촌 래미안푸르지오’를 분양한다. 올해 안양 첫 재개발 공급 단지인 이곳은 총 1199가구 규모로 이 중 일반분양은 659가구다.

서울 정비사업 단지도 주목된다. 서대문구 홍제동에서는 효성중공업과 진흥기업이 홍제3구역 주택재개발을 통해 ‘홍제역 효성해링턴플레이스’를 공급한다. 올해 서대문구 일대 정비사업 물량 중 가장 규모가 크며 3호선 홍제역이 도보 5분 거리다. 총 1116가구 규모며 일반분양은 419가구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설 명절 때문에 분양 일정을 미뤘던 대장주 단지들이 명절 직후부터 본격적인 분양에 나서면서 수요자의 관심도 이어질 전망”이라며 “특히 2~3월에는 1000가구 이상의 규모를 갖추면서 생활환경도 뛰어나 지역을 대표하는 대장주 단지의 분양이 이어지기 때문에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수요자라면 분양시장을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