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 오스트리아 섬유기업 ‘렌징’과 첫 콜라보

 
 
기사공유
효성그룹 본사 앞 그룹 로고. / 사진=뉴시스 이영환 기자
효성티앤씨는 오는 3일부터 4일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스포츠 아웃도어전시회 ‘ISPO 2019’에 참가해 효성의 기능성 섬유를 적용한 원단과 제품을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ISPO는 120여개국에서 약 2800개 업체가 참가하는 전시회로 효성티앤씨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참가한다.

효성티앤씨는 기후변화, 오염 등으로부터의 신체 보호, 지속가능한 패션, 일상생활에서도 착용 가능한 작업복, 최근 패션트렌드를 응축한 아이템 등 네 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효성티앤씨 스판덱스, 나일론폴리에스터 원사를 적용해 자체 개발한 원단, 의류 등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오스트리아 섬유 기업 ‘렌징’과 함께함으로써 한정된 경계를 넘어 그 이상을 향해 나아간다는 의미로 ‘커넥티드 비욘드’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전시관을 마련하고 공동 개발한 원단을 소개한다.

렌징이 생산하는 친환경 레이온섬유 에코베로에 일반 스판덱스 대비 낮은 온도에서 제작이 가능해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크레오라 에코소프트를 결합한 원단, 텐셀모달에 크레오라 파워핏, 크레오라 블랙을 결합한 원단이 해당된다. 이들 원단은 ISPO 텍스트렌드 어워드에서 톱10에 선정돼 관심이 기대된다.

최근 패션업계에서는 원재료, 공정 등에서 자연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한 제품을 소비함으로써 ‘윤리, 친환경적 가치’도 함께 소비하려는 고객이 급증하고 있다.

렌징은 생분해성 목재 펄프가 주원료로 하는 세계 최대 재생섬유 생산기업으로 고대림, 멸종위기 산림, 보호가치가 높은 지역의 목재는 사용하지 않는 등 엄격한 원재료 조달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렌징과 협업해 제작한 원단과 해당 원단을 적용해 만든 의류까지 직접 디자인해 선보이는 등 소비자의 ‘가치 소비’를 구현할 수 있는 솔루션 제공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고객의 만족을 극대화하는 것이 효성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고객과 만날 수 있는 접점을 확대하고 빠르게 변하는 패션 시장 선도할 수 있는 제품을 먼저 개발해 제안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6.95상승 2.0718:03 03/22
  • 코스닥 : 743.97상승 0.4518:03 03/22
  • 원달러 : 1130.10상승 2.418:03 03/22
  • 두바이유 : 67.03하락 0.8318:03 03/22
  • 금 : 67.46하락 0.7718:03 03/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