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열도 점령한 '모바일게임 코리아'

 
 
기사공유
탈리온. /사진=게임빌
국내 게임기업들이 일본시장 공략에 나섰다. ▲탈리온 ▲킹스레이드 ▲브라운 더스트 등 국내게임들이 매출 상위권을 유지하며 성공적으로 안착한 상황. ‘리니지2 레볼루션’ 이후 활약상이 없었던 국산 게임들이 최근 일본시장에서 RPG붐을 일으키고 있다.

◆탈리온, 출시후 톱10 진입

게임빌의 탈리온과 베스파의 킹스레이드는 일본 출시후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매출 톱10에 오르며 기대감을 높였다. 탈리온은 서비스 직후 애플 앱스토어 매출 7위와 구글플레이 9위를 차지하는 등 현지에서 높은 인기를 얻었다.

킹스레이드 역시 애플 앱스토어 9위, 구글 플레이 4위까지 올랐고 엑스의 경우 애플 앱스토어 매출 15위에 오른 데 이어 현재까지 70위권 매출을 유지하고 있다.

상위권에 랭크된 게임들은 출시 초반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업데이트에 주목했다. 현지화에 주력한 추가콘텐츠를 꾸준히 업데이트했고 지속적인 매출 상승을 이어갔다. 탈리온은 지난달 진행한 업데이트를 통해 애플 앱스토어 매출 20위까지 상승했고 킹스레이드도 20위권에 안착했다. 일본 앱 마켓 시장이 우리나라와 비교해 약 3배 정도 큰 것을 감안하면 의미있는 성과로 볼 수 있다.

중소개발사의 한 개발자는 “일본은 특유의 만화풍그래픽과 특이한 가챠시스템 때문에 국내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장”이라며 “일본 게임이라고 느껴질 만큼 철저한 현지화와 지속적인 업데이트가 흥행 성패의 주 요인이 된다”고 밝혔다.

◆검은사막·엘룬 일본 정조준

일본내 한국형 RPG 열풍은 계속될 전망이다. 펄어비스, 게임빌 등 국내 게임기업들이 신규 타이틀 출시를 앞뒀기 때문.

펄어비스는 ‘검은사막 모바일’의 일본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한국, 대만에 이어 일본시장에 출시하는 검은사막은 지식재산권(IP) 인지도가 높은 만큼 흥행이 예상된다. 게임빌도 자체개발한 신작 ‘엘룬’으로 일본시장을 공략한다. 글로벌 순차출시 전략을 앞세운 게임빌은 수집형RPG 엘룬으로 탈리온과 시너지효과를 노릴 계획이다.

국내 게임업계 관계자는 “일본 모바일시장에서 RPG에 대한 니즈가 커지고 있다”며 “RPG 장르에 강점이 있는 한국 게임이 일본시장 진출을 본격화하며 판호에 막힌 중국시장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른 상황”이라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12상승 0.0518:01 02/22
  • 금 : 67.22상승 0.1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