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건축물 37% ‘30년 이상’ 노후… 서울도 40% 넘어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DB.
전국 건축물 셋 중 하나는 준공 후 30년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8년 기준 전국 건축물 현황'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국 건축물 동수는 719만1912동으로 전년(712만6526동) 대비 0.9%(6만5386동) 증가했다.

이 중 준공후 30년 이상된 건축물은 전국 266만6723동으로 전체의 37.1%를 차지했다.

시·도별로는 부산이 53.2%로 가장 높고, 전남(47.9%), 대전(47.1%), 대구(47.0%), 경북(43.5%) 등 순이었다. 서울은 41.0%로 지난해보다 2.2%포인트 상승해 사상 처음 40%를 넘어섰다.

이에 반해 경기도는 19.6%로 가장 낮았고 강원(24.5%), 울산(28.6%) 등도 20%대였다.

용도별로는 주거용의 노후도가 높은 편이었다. 수도권의 경우 주거용이 32.8%로 가장 많고 상업용(25.1%), 문교·사회용(16.8%), 공업용(9.1%)이 다음이었다. 지방 역시 주거용(50.9%), 상업용(26.2%), 문교·사회용(19.5%), 공업용(14.8%) 순이었다.

자료: 국토교통부
최고층 건축물은 2년 연속 서울 '롯데월드타워'(123층)가 차지했다. 50층 이상 초고층 건축물은 부산 주상복합 아파트 단지 '더블유' 4개동(69층)이 새로 명단에 추가돼 총 107개동으로 집계됐다. 현재 건설 중인 초고층 건축물은 부산 롯데타운(107층), 부산 해운대관광리조트(101층) 등이다.

지난해 건축물 연면적은 37억5413만㎡로 서울 63빌딩(24만㎡)의 약 470배 넓이다. 용도별로는 주거용이 47.2%(17억7223만㎡)으로 가장 많고 상업용 21.7%(8억1463만㎡), 공업용 10.7%(4억152만㎡)이 뒤를 이었다.

전국 건축물의 1인당 면적은 72.44㎡로, 전년(70.34㎡) 대비 2.1㎡ 늘었다. 수도권은 1.58㎡ 증가(63.93㎡→65.51㎡)하고, 지방은 2.66㎡ 증가(76.64㎡→79.30㎡)했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