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 에어팟 출시… 스마트기기 시장 가세

 
 
기사공유
루이비통 무선 이어폰. /사진=루이비통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에서 무선 이어폰을 선보이면서 스마트기기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현재 이 제품은 '루이비통 에어팟'으로 불리면서 '임블리', '마일리 사일러스' 등 유명인이 사용한다는 소식에 화제다.

루이비통 에어팟은 최근 일본 도쿄 팝업스토어에서 12만9600엔(약 129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루이비통 에어팟'의 정식 명칭은 '루이뷔통 무선 이어폰'이며 검은색, 흰색, 빨간색 총 3종으로 구성됐다. 음향전문 기업 마스터&다이나믹이 개발한 시스템이 적용됐다.

루이비통 에어팟은 애플과 협업한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애플의 에어팟이 무선 이어폰의 대명사로 알려졌기 때문에 부르기 쉬운 단어로 유명세를 탔다는 얘기다.

한편 루이비통은 최근 스마트워치 '땅부르 호라이즌'을 시장에 내노면서 스마트기기 시장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땅부르 호라이즌은 퀄컴 프로세서를 사용한 제품으로 여행 정보, 대기오염 측정 기능 등이 탑재됐다. 가격은 200만원~500만원 선이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6.09하락 29.7618:03 02/15
  • 코스닥 : 738.66하락 3.6118:03 02/15
  • 원달러 : 1128.70상승 3.618:03 02/15
  • 두바이유 : 66.25상승 1.6818:03 02/15
  • 금 : 65.12하락 0.218:03 02/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