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인천 웃고 강원·경남 울고… 아파트 초기분양률 지역별 차이 극심

 
 
기사공유
서울·인천 지역의 아파트 초기분양률은 100%인 반면 강원·경남 지역은 '반타작'도 못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아파트 초기분양률이 지역별로 극심한 온도차를 보였다.

8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서울지역 민간아파트 초기 분양률이 100%를 달성한 반면 경남은 33%에 그쳤다.

아파트 초기분양률은 아파트 분양을 시작한 지 3개월에서 6개월 사이 민간아파트의 평균 분양률을 말한다. HUG가 주택분양보증서를 발급한 후 입주자 모집승인을 받아 분양한 30가구 이상의 전국 민간아파트를 조사 대상으로 한다.

지난해 4분기 기준 서울·인천 지역의 아파트 초기분양률은 100%로, 6개월 내 모든 분양 가구를 완판했다. 서울 아파트 평균 초기분양률은 지난해 3분기 99.6%에서 4분기 100.0%로 0.4%포인트 올랐다. 인천 초기분양률 역시 전분기보다 4.7%포인트 오르며 100.0%의 완판 기록을 세웠다.

경기지역 아파트 초기분양률은 95.3%, 수도권 전체 평균은 96.4%로 집계됐다.

5대 광역시도 평균 97.0% 수준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광주 99.1%, 대구 97.2%, 부산 95.5% 순으로 집계됐다. 대전, 울산, 세종은 해당하는 물량이 없었다.

광역시와 세종을 제외한 기타 지방의 초기분양률은 61.4%로 크게 떨어졌다.

충북과 전북이 각각 93.3%, 89.4%로 비교적 높았으며 충남(52.7%)과 경북(56.1%)이 뒤를 이었다.

'반타작'도 성공 못한 지역은 강원과 경남이다. 강원도는 41.5%, 경남은 33.3%로 확인됐다. 강원의 초기분양률은 전분기보다 51.5%포인트 급락했고 경남은 전 분기 대비 10.0%포인트 올랐으나 지난해 4분기보다는 16.9%포인트 내려갔다.

전국 평균치는 85.6%로 전분기보다 1.5%포인트,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포인트 올랐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12상승 0.0518:01 02/22
  • 금 : 67.22상승 0.1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