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요 강심장] 대게가 제철… 추위 잠재울 달콤한 영덕여행

 
 
기사공유
'한국관광 100선'-영덕대게
겨울바다보다 시원하고 달콤한 미각여행


대게 발 조형물로 감싸인 창포말등대(왼쪽), 접시에 놓인 붉은색 대게들(오른쪽 위), 그리고 어판장에서 대게를 살펴보는 상인들(오른쪽 아래). /사진=한국관광공사
코끝으로 매운바람이 스치는 겨울, 경북 영덕엔 대게 향이 바닷바람에 밀려온다. '대게의 고향' 영덕의 대게는 아름답고 견고한 주황색 껍데기 속에 탄력 있는 속살이 그득하다. 겨우내 청정 심해에서 냉기를 이겨낸 대게는 살이 들어차 맛이 달고 차지다.

영덕대게를 알차게 먹을 수 있는 시기는 12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다. 흔히 찬바람이 불면 대게철이 시작된다고 하나 대게에 속살이 들어차는 시기는 2~3월이다. 산란기가 끝나고 게장까지 야무지게 들어차면 풍미가 살아나면서 어느 때보다 맛있다. 이맘때면 전국의 미식가들이 강구항에 몰려 차 댈 곳이 없을 정도다. 산란과 탈피를 하는 6~10월은 금어기라 겨울과 봄에 즐길 수 있는 영덕대게가 더욱 귀하다.

영덕대게는 껍데기가 딱딱하고 주황색 몸에 연한 노란빛을 띠는 배까지 모양과 색이 화려하다. 몸통에서 쭉쭉 뻗은 다리 여덟 개가 대나무처럼 곧고 마디가 있다고 대게라는 이름이 붙었다. 얼마나 맛있으면 그 옛날 수라상에 올랐을까. 조선 말기 문신 최영년의 시집<해동죽지>(海東竹枝)와 고려 태조 왕건에 관한 문건에도 그 기록이 있다니 대게 맛의 역사가 깊다.

대개잡이배가 정박해 있는 강구항과 붉은빛 껍질의 대게, 그리고 커다란 대게 조형물이 세워진 영덕대게거리 입구(왼쪽부터). /사진=한국관광공사
강구에서 축산까지 이르는 강축해안도로는 한적한 바닷가 마을이 이어지는 전경이 정겹고 푸근하다.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드는 이 도로를 달리다 보면 영덕해맞이공원과 튼실한 대게 발이 감싸는 창포말등대를 만난다.

등대 전망대에 서면 광활한 수평선과 기암괴석이 만든 아름다운 해안선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 푸른 바다를 보고 앉을 수 있는 쉼터와 나무 계단을 따라 이어지는 야생화 산책로는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한다. 환상적인 동해 절경을 따라 걷는 블루로드도 영덕을 찾은 여행자들이 손꼽는 여행지다. 네 코스 중 B코스 '푸른 대게의 길'이 백미다.

◆여행 팁

영덕대게는 강구항에서도 싸지 않다. 상인들은 조금 비싸도 살이 꽉 찬 대게를 맛보는 게 이익이라고 말한다. 대게는 크기보다 속살이 얼마나 찼느냐에 따라 가격이 결정되기 때문이다. 대게의 배를 보면 살이 얼마나 찼는지 가늠할 수 있다. 강구항 끝자락에 있는 동광어시장이 주변 음식점보다 저렴하다. 구입한 대게를 가지고 시장 건물 2층이나 인근식당에 가서 찜 값과 상차림 비용을 내면 신선하게 맛볼 수 있다. <사진·자료제공=한국관광공사>
 

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12상승 0.0518:01 02/22
  • 금 : 67.22상승 0.1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