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옥피부, 멀지 않았다"… 건국대 연구팀, 색소침착 조절 기전 규명

 
 
기사공유
신순영 건국대학교 생명과학특성학과 교수./사진= 건국대학교
'백옥 피부'에 한 발짝 가까워질 수 있게 됐다. 국내 연구진이 피부 기미나 주근깨 등 색소 침착을 조절하는 새로운 분자 기전을 규명했다.

신순영 건국대학교 생명과학특성학과 교수 연구팀은 피부 기미나 주근깨 등 색소침착을 일으키는 멜라닌 색소의 새로운 합성 경로를 발굴하고 멜라닌 합성 생리 활성 기전을 분자 수준에서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건국대 실험실 벤처기업으로 창업한 '아제라바이오텍'과 차세대 피부 미백 개선 기능성 화장품을 개발할 각오다.

피부는 상층부에서부터 각질층, 표피층, 진피층으로 구성돼 있다. 피부 멜라닌(melanin)은 표피의 맨 밑 기저층에 있는 멜라닌생성세포(melanocyte)에서 만들어내는 색소다. 멜라닌은 자외선을 흡수해 피부를 보호해 주며 피부 체온을 유지하고 피부색을 결정하는 중요한 피부 고분자 색소이다. 그러나 장시간 또는 강한 자외선 노출이나 스트레스에 의해 멜라닌이 과다하게 생성되면 기미, 주근깨, 잡티, 검버섯(일광흑색점) 등의 비정상 색소 침착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그동안 학계에서는 자외선 자극에 의해 알파-멜라노사이트자극호로몬(α-MSH)이 각질형성세포에서 생성되면 멜라닌생성세포에서 티로시나제 유전자 발현이 촉진된다고 알려져 있었다. 

연구팀은 색소 침착에 중추적 역할을 하는 티로시나제 활성 연구를 진행하던 중 불로화 식물에서 추출한 아제라린(Agerarin)이 티로시나제를 억제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신순영 교수는 "미백 개선 기능성화장품뿐 아니라 부작용이 적은 피부 항염증 제재 또는 피부암 예방 및 치료제 등으로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산업화 활용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의 중견연구자지원사업으로 수행됐다. 논문은 피부과학의 최상위 연구논문지인 '저널 오브 인베스티거티브 더마톨로지'(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 온라인에 게재됐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85상승 0.2118:03 06/26
  • 코스닥 : 709.37하락 0.6518:03 06/26
  • 원달러 : 1156.60상승 0.418:03 06/26
  • 두바이유 : 65.05상승 0.1918:03 06/26
  • 금 : 63.38하락 0.6418:03 06/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