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5·18이 폭동? 한국당 의원들 광주시민 명예 더럽혀"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더불어민주당이 5·18 민주화항쟁을 폭동이라고 지적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을 출당하라고 촉구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9일 논평에서 한국당을 향해 "광주의 원혼을 모독하고 광주 시민의 명예를 더럽힌 한국당 의원들을 당장 출당 조치하고,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민께 사죄하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김진태·이종명 두 의원이 (극우논객) 지만원씨를 국회로 불러들여 5·18 공청회를 벌였다"며 "지씨는 '5·18은 북한 특수군 600명이 주도한 게릴라전'이라느니 '전두환은 영웅'이라느니 말도 안 되는 망언을 늘어놨다"고 했다.

그는 "지씨의 얼토당토 않은 말에 굳이 주목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며 "그의 말들은 이미 여러 차레 법적 심판을 받은 바 있고, 5·18 주장과 관련해서는 수차례의 고발로 추가적인 처벌이 뒤따를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나 국민의 대표를 자임하는 한국당 의원들이 지씨를 민의의 전당인 국회로 불러들이고도 모자라 지씨의 발언에 동조하거나 더 강한 어조로 5·18 민주화운동과 유공자들을 비난한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8일 국회에서 열린 5·18진상규명 공청회에서 한국당 이종명 의원은 "논리적으로 5·18이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원내대변인인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원내대변인의 입을 통해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날조하고 유공자들을 모욕한 것이 당의 공식 입장이냐"며 "한국당이 한 줌도 안 되는 냉전수구적 극우 인사들의 시대착오와 역사 착란에 기댄다면 국민과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6.09하락 29.7618:03 02/15
  • 코스닥 : 738.66하락 3.6118:03 02/15
  • 원달러 : 1128.70상승 3.618:03 02/15
  • 두바이유 : 66.25상승 1.6818:03 02/15
  • 금 : 65.12하락 0.218:03 02/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