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비건 "2박3일 방북 협의, 생산적이었다"

 
 
기사공유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사진=뉴스1DB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9일 오전 10시 서울시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해 2박3일간의 방북 협의와 관련, "생산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한 자리에서 "북한과의 대화를 진행 중이며 이 대화가 향후 어떻게 진행될지는 모르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또한 비건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를 하노이로 발표한 것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과 현재 일부 어려운 문제가 남아있긴 하지만 양측은 모두 우리가 실질적인 (비핵화) 이행을 이룰 것이라는 데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건 대표는 이어 한국 측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 향후 전략을 논의한다. 이어 방한한 일본 외무성 인사에게도 협상 내용을 공유할 전망이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23:59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23:59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23:59 10/22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23:59 10/22
  • 금 : 58.95하락 0.4323:59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