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새 1억 빠진 서울 소형아파트… 3년1개월 만에 하락 전환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 소형 아파트 매매중위가격이 3년1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11일 양지영 R&C연구소에 따르면 KB국민은행 리브온 월간주택가격동향 자료를 분석한 결과올해 지난달 서울 소형아파트 매매중위가격은 3억2281만원으로 2016년 1월 이래 첫 하락세를 보였다.

이는 지난해 12월 4억1029만원보다 21.3%(8747만원) 하락한 값이다. 소형 아파트 중위매매가격은 2016년 1월 2억4190만원에서 꾸준히 상승과 보합세를 보이다 3년1개월 만인 올 1월 첫 하락세를 보인 것.

강북보다는 강남의 하락폭이 더 컸다. 1월 강남의 소형아파트 중위가격은 지난해 12월 5억2323만원에서 올 1월에는 3억8174만원으로 27%(1억4149만원)가 떨어졌다.

서울 소형아파트 평균매매가도 14개월 만에 하락했다. 지난달 서울 소형아파트 평균매매가는 3억5040만원으로 전달(3억7738만원)보다 7%가량인 2698만원이 떨어졌다.

절대 꺼지지 않을 것만 같았던 몸값 높았던 소형아파트값 마저 떨어지면서 시장 충격도 커지는 모습이다.

양지영 R&C연구소장은 “소형아파트 가격 하락은 9·13부동산대책 등 잇따른 규제와 공시가격 급등으로 보유세 부담이 커진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며 “소형아파트는 임대사업용으로 투자하는 사람이 많은데 9·13대책을 통해 주택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 혜택 축소로 인해 당분간 소형아파트 가격 하락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23:59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23:59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23:59 10/22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23:59 10/22
  • 금 : 58.95하락 0.4323:59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