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늘어도 청약은 잠잠… 인천 ‘서구’ 분양시장의 명과 암

 
 
기사공유
검단신도시 일대. /사진=뉴스1 DB
최근 인천 서구 분양시장이 인기다. 서구가 지난해 인천에서 가장 많은 청약자를 끌어 모았기 때문. 다만 인근 계양이 3기 신도시로 지정되면서 인기가 퇴색될 조짐이다.

11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 서구에서 분양된 4458가구(일반공급 기준)에 4만6106명의 청약자가 몰렸다.

인천 전체 청약 비율로 살펴봐도 서구의 인기는 압도적이다. 지난해 인천에서 분양된 9558가구(일반공급 기준)에 몰린 청약자는 총 6만1997명이었고 서구에만 인천지역 전체 청약자의 74%가 넘는 인원이 몰린 것.

인천 서구로 청약자가 몰리는 이유는 인구 증가와 관련이 있다. 주민등록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서구는 남동구를 제치고 인천 내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자치구다.

서구 인구는 55만1225명(외국인 포함)으로 대구 달서구(57만3413명)에 이어 전국 49개 광역 자치구 중 2위며 지난해도 1만9500여명의 인구가 늘었다.

인구가 크게 늘면서 서구 각지에서 조성 중인 부동산사업도 인기다. 실제 서구에서는 검단신도시를 비롯해 청라국제도시, 루원시티 등 굵직한 택지개발이 진행 중이다.

실제로 각지에서 개발이 이뤄지고 있는 서구에서 현재 가장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곳은 검단신도시와 루원시티다. 이들 택지지구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주택 공급에 나서면서 수요자의 높은 관심을 끌었다.

수도권 2기 신도시 중 하나인 검단신도시는 서울 접근성이 뛰어나다. 오는 2024년 개통 예정인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선 신설역을 통해 서울 도심으로 30분 이내로 이동이 가능하다. 또 올림픽대로까지 바로 연결되는 원당-태리 간 광역도로가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있어 서울 접근성이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다만 악재도 있다. 인근에 위치한 인천 계양이 3기 신도시로 지정된 데다 서울과 더 가까워 타격이 예상되기 때문.

실제로 올해 첫 분양에 나선 ‘검단신도시 한신더휴’가 최근 실시한 1순위 청약에서 4개 주택형 중 3개가 미달됐고 84㎡B의 경우 2순위에서도 주인을 찾지 못해 미분양으로 청약을 마친 만큼 앞으로의 흥행도 장담할 수 없는 처지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12상승 0.0518:01 02/22
  • 금 : 67.22상승 0.1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