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안전취약시설 21곳 선정… 보수·보강 착수

 
 
기사공유
서울 동대문구의 한 재난 취약시설.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올해 안전취약시설 보수·보강 사업을 조기에 추진한다. 서울시는 매년 3월부터 시행했던 정비사업을 올해는 1월에 선정해 조기에 정비한다. 이를 위해 지난해 12월 1차 공모를 통해 총 21곳을 사업대상지로 우선 선정했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에 선정된 21곳 중 시급히 공사를 요하는 ▲종로구 관내 아파트 노후상가 ▲양천구 관내 노후 옹벽 ▲동대문구 관내 노후육교 등이 포함됐으며 주민과의 안전과도 직결된 만큼 조기에 보수·보강을 실시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사업대상지 선정을 위해 지난해 자치구에 공모를 실시했으며 10개 자치구에서 28곳을 신청 받았다. 이후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관리자문단(더 안전시민모임 도우미)이 참여하는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총 21곳을 선정했다.

자치구 공모결과 10개 자치구에서 28곳에 정비를 신청했지만 사업대상지 현장조사와 시민이 참여하는 선정위원회에서 공공성, 시급성, 적절성 등을 기준으로 긴급 정비가 필요한 21곳을 1차 사업대상지로 꼽았다.

또 시민들로 구성된 ‘더 안전 시민모임’의 회원이 선정위원회에 참여해 시민에 의한 생활 속 위험환경 개선이 이루어지도록 했다.

현재 ‘더 안전 시민모임’은 시민, 전문가 총 2300명이 활동 중이며 안전이 취약하다고 우려되는 시설에 대해 ▲시설주변 주민 2~3명(살피미) ▲시설별 전담 전문가 1~2명(도우미) ▲시설 소재지 동장(지키미)로 지정돼 체계적으로 관리 중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재난 소외계층이 밀집된 지역은 재난·재해 발생 시 실제 피해 체감도가 높기 때문에 생활 곳곳의 위험요인을 미리 찾아내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역의 위험요소를 꼼꼼히 살피고 지원사업도 확대하는 등 시민안전을 위해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