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 감춘 서울 아파트거래… 광진구 '0건', 중구 '1건'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이 정부 대출규제 등으로 얼어붙은 가운데 이달 들어 단 한건의 거래도 안일어난 자치구가 생겼다.

11일 서울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번달 1~10일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신고기준 222건으로 하루평균 22.2건에 그쳐 전달 60.5건 대비 63.3%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달은 1만1111건, 하루평균 396.8건이었다.

자치구별로 보면 광진구 0건, 중구 1건 등의 거래가 가장 적고 강남(11건), 서초(9건), 송파(12건), 강동(5건) 등도 하루평균 거래 한건 이하의 수준을 보였다.

일반적으로 설 연휴기간이 끝난 후 봄 이사철을 앞두고 주택거래가 활발해지는 경향이 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봄 이사철 반짝 거래가 있을 수 있지만 강력한 대출규제로 갭투자 수요가 차단돼 매매시장이 당분간 위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12상승 0.0518:01 02/22
  • 금 : 67.22상승 0.1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