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무주택자, 주거비·교통비로 월급의 '4분의1' 쓴다

 
 
기사공유

수도권에 사는 전월세 세입자의 주거비와 교통비가 한달 평균 약 80만원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토연구원이 발표한 '교통비용을 고려한 주거부담 수준 측정 및 정책 활용방안'을 보면 수도권 임차가구는 매달 주거비로 68만7000원, 교통비로 11만7000원을 부담했다.

주거비의 경우 서울시 76만9000원, 아파트 91만7000원으로 가장 높다. 교통비 지출은 인천이 12만4000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전월세가격만 고려하면 월소득 대비 주거비 부담은 서울이 21.7%로 가장 높다. 수도권 평균은 19.6%다. 교통비를 더한 주거교통 부담수준은 서울 25.3%, 인천 22.3%, 경기 21.7%다.

교통비 부담이 큰 지역은 앞으로 광역 대중교통 투자정책 등에서 우선 고려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12상승 0.0518:01 02/22
  • 금 : 67.22상승 0.1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