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고아라 '해치', 오늘 첫방… 관전포인트 4가지

 
 
기사공유
배우 정문성과 권율, 이용석 감독, 정일우, 고아라, 박훈(왼쪽부터)이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SBS미디어홀딩스에서 열린 SBS 월화 드라마 '해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정일우와 고아라, 권율이 출연하는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가 드디어 오늘(11일) 첫 방송된다. 

'해치'는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 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 분)와 손잡고 왕이 되기 위해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에 맞서 대권을 쟁취하는 유쾌한 모험담이다. '일지매',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 등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용석 감독, '이산', '동이', '마의'로 대한민국 사극을 이끌어온 김이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조선시대 사헌부와 영조의 청년기를 본격적으로 담아낼, 오랜만에 보는 제대로 된 정통 사극으로 관심을 모으는 '해치'. 첫 방송을 앞두고 '해치'의 관전 포인트 4가지를 정리했다.

#1. 김이영 작가의 믿고 보는 사극

'해치'는 '이산', '동이', '마의'까지 대한민국의 사극 전성기를 이끌었던 '믿고 보는' 김이영 작가의 2019년 신작으로 탄탄한 완성도를 자랑한다. 특히 김이영 작가는 '이산'의 도화서, '동이'의 장악원, '마의'의 혜민서 등 조선시대 전문직을 다루면서 매 작품마다 주체적인 삶을 사는 캐릭터, 인간 군상의 각기 다른 신념의 충돌을 밀도 있게 펼쳐내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그런 김이영 작가 특유의 필살기가 사헌부를 다루는 '해치'에서는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높인다.

#2. 조선시대 '사헌부' 신선한 소재+영조 청년기

'해치'는 지금껏 제대로 다뤄진 적 없는 조선시대 '사헌부'와 21대 왕 영조의 청년기를 주 소재로 다뤄 시선을 끈다. 이에 김이영 작가는 "조선시대 사헌부에 대한 이야기가 '해치'의 시작점"이라며 "오늘날 검찰청과 유사한 지점이 많다는 부분에 매료됐고 조선사의 한 장면을 통해 현재를 되짚어볼 기회가 될 것이라 여겨 관심 갖게 됐다"라고 '사헌부' 소재에 주목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영조가 집권 초반 일궈낸 개혁 정책에 끌렸다. 시절은 달라도 지금이라고 크게 다르지 않다고 여겼고 현재에 시사하는 바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영조의 청년기가 주는 특별함을 전했다. '세상이 멸시하던, 무수리의 피를 이어받은 청년 영조가 벗들과 함께 불가능하다 여겨졌던 승리를 일궈내는 통쾌한 이야기'가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가 모아진다.

#3.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의 우정에서 로맨스까지

'해치'는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 여지(고아라 분), 박문수(권율 분), 달문(박훈 분)으로 이어지는 우정과 로맨스가 중심축을 이뤄 흥미진진한 재미를 더한다. 특히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가 조선의 부흥기를 이끄는 절대 군주가 되는 과정 아래 이금의 험난한 여정이 시작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이금과 여지가 천한 왕자와 사헌부 다모라는 극과 극 신분으로 만나 이를 뛰어넘는 로맨스를 어떻게 만들어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박문수가 이금과 피를 나눈 형제보다 더 끈끈한 우정을 나누게 되고 그를 조선의 왕으로 세울 킹 메이커 활약을 어떻게 할지, 달문은 거리의 왕에서 훗날 이금의 든든한 뒷배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등도 관전 포인트다.

#4. 오랜만에 만나는 정통 사극

'해치'는 오랜만에 안방극장에서 만나는 '정통 사극'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준기를 단숨에 스타덤에 올린 '일지매'를 연출했던 이용석 감독 등 정통 사극 베테랑들이 합심해 드라마 팬들이 오래 기다려온 정통 사극의 진면모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특히 연잉군 이금 4인방과 함께 나는 새도 떨어트린다는 민진헌(이경영 분)과 노론 세력을 중심으로 펼쳐질 대립과 권모술수, 이금과 밀풍군 이탄(정문성 분)의 치열한 왕좌 투쟁 등 정통 사극의 선 굵은 스토리가 매회 시청자들의 정주행 사수를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한편 '해치' 제작진은 "'해치'는 시청자들이 목말랐던 정통 사극"이라며 "팬들의 뜨거운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배우와 스태프들이 한마음 한뜻이 돼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앞으로 문제적 왕자와 함께하는 대장정을 시작하는 만큼 따뜻한 시선, 애정 어린 마음으로 바라봐달라"고 말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6.09하락 29.7618:03 02/15
  • 코스닥 : 738.66하락 3.6118:03 02/15
  • 원달러 : 1128.70상승 3.618:03 02/15
  • 두바이유 : 66.25상승 1.6818:03 02/15
  • 금 : 65.12하락 0.218:03 02/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