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영 “통통한 몸매 콤플렉스? 뱃살, 허벅지 살 있는 내몸이 좋아"

 
 
기사공유
2018년 12월 품절녀 대열에 합류한 신아영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레인보우미디어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그는 화려한 색감의 스트라이프 드레스를 입고 관능적인 무드를 발산하는가 하면 패턴 디테일이 돋보이는 투피스를 매치해 청순한 자태로 변신했으며,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블랙 수트룩으로 시크한 분위기를 선보였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신혼 2달 차의 그는 “정말 친한 친구랑 결혼한 느낌이라서 거창한 러브스토리가 없다. 같이 있으면 가장 재미있고, 친구랑 사는 느낌이다”며 “때가 된 것 같아서 결혼했다”고 농담 섞인 결혼 스토리를 전했다.

하버드대학교 동문과 결혼으로 화제를 모은 그는 엄친딸과 엄친아의 만남이라는 반응에 대해 “둘 다 허당기가 많다”며 “서로를 잘 아는 주변 친구들은 그런 반응에 의아하게 생각하더라”고 답했다.

바쁜 방송 활동 중 결혼 준비를 하느라 어려움은 없었는지 묻자 “많이 이해해줘서 어려움은 없었다. 그래서 지금도 편하게 활동할 수 있는 것 같다”며 “두 사람이 만나면 서로 양보하고 희생해야 하는 부분도 있지만, 그렇다고 내가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는 건 건강한 연애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둘이 있으면 좋지만, 따로 떨어져 있을 때도 각자 삶을 존중하고 유지하려고 서로 많이 대화했다. 다행히 그런 서로 그런 부분이 잘 맞았다”고 덧붙였다.

오랜 시간 친구로 지낸 남편에게 반했던 순간을 묻자 그는 “내가 못하는 걸 척척 해줄 때나 내가 모르는 걸 잘 알 때”라며 “기계 같은 거 잘 만들 때 멋있다. 또 컴퓨터 포맷하거나 엑셀을 척척 정리할 때 멋있더라”고 답했다.

하버드대학교 역사학과를 전공해 ‘뇌섹녀’, ‘엄친딸’ 등의 수식어를 보유하며 연예계 대표 브레인으로 손꼽히는 그에게 스포츠 아나운서로 데뷔한 계기를 물었다. “지금 돌이켜보면 무모했던 것 같다. 아무런 조사나 준비도 없이 도전했으니까. 20대여서 가능했던 일인 것 같다. 지금 다시 도전하라면 그런 용기를 낼 수 있을지 모르겠다. 프리랜서 전향도 고민 끝에 저질렀던 거다. 이 선택도 그때로 돌아가서 그렇게 무모하게 하라면 못할 것 같다”

입사 3년 만에 프리랜서라는 쉽지 않은 도전에 용기를 낸 그. “힘들고 위험하니까 말리는 사람이 더 많았다. 그게 오히려 더 자극이 됐던 것 같다. 힘들기 때문에 도전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다. 다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던 것 같다”
/사진=레인보우미디어

한편 연관검색어에 몸매가 뜰 정도로 주목받는 몸매를 가진 그는 “예전에는 그게 굉장히 신경 쓰였다. 뚱뚱하다고 댓글도 달리기도 하고. 나는 태어나서 한 번도 말라본 적이 없다. 항상 통통했고 초등학교 6학년 때 키가 165cm였다. 그래서 몸매에 대한 약간의 콤플렉스가 있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내가 꼭 말라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더라. 뱃살도 좀 있고 허벅지 살도 있는 내 몸이 좋아졌다. 건강을 위해 운동하고 살을 빼면 좋지만 조금 살이 있더라도 내 몸이고 그 자체로 좋은 거다. 작년을 기점으로 마인드가 많이 바뀐 것 같다. 대신 살을 빼기 위해서가 아닌 몸에 안 좋은 음식은 자제하려고 한다”며 소신을 전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9.76상승 24.1315:32 02/20
  • 코스닥 : 750.69상승 2.6415:32 02/20
  • 원달러 : 1123.50하락 4.715:32 02/20
  • 두바이유 : 66.45하락 0.0515:32 02/20
  • 금 : 66.48하락 0.2515:32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