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홈쇼핑 6곳, 5년간 평균 영업이익률 13.7%… 유통업계 1위

 
 
기사공유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국내 TV홈쇼핑업체들의 5년 평균 영업이익률이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등 유통업체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중소업체들을 대상으로 과도한 판매수수료를 책정해 제품 가격 인상으로 이어져 영업이익이 높아졌다는 지적이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국내 TV홈쇼핑사들의 재무현황을 분석해 판매수수료 적정성을 분석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공영홈쇼핑을 제외한 6개 TV홈쇼핑사의 최근 5년간 매출액 추이를 살펴보면 지난 2017년 사상 처음으로 5조원을 넘었으며 매출액 증가율은 연평균 성장률이 3.1%인 것으로 나타났다.

6개 TV 홈쇼핑사의 영업이익률은 5년 평균 13.7%로 조사됐다. 홈쇼핑사는 타 유통업종인 백화점, 대형마트, 도소매업보다 각각 2.2%p, 9.3%p, 10.9%p만큼 높은 수준의 영업이익률을 실현하고 있다.

물가감시센터는 판매수수료가 판매가격 인상에 영향을 줘 높은 영업이익률을 실현했다고 봤다.

공정거래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2017년 대형 유통업태별 실질 판매수수료율은 TV홈쇼핑(29.8%), 백화점(21.6%), 대형마트(오프라인 21.7%, 온라인 15.8%), 온라인몰(10.9%) 순이었다. TV홈쇼핑의 경우 납품업체가 매출의 약 3분의 1을 수수료로 지급해 과도한 비중을 차지했다.

업종별 영업이익률./자료=물가감시센터

특히 현대·롯데·NS·CJ 등 홈쇼핑사의 평균 판매수수료율은 TV홈쇼핑 평균보다 0.6~2.3% 높았다. 

물가감시센터 측은 "최근 홈쇼핑사가 과도한 판매수수료를 부과해 중소 납품업체의 수익성을 저하시키고 있다"며 "또 이러한 판매수수료가 판매가격의 인상으로 이어져 결국 소비자 부담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물가감시센터는 송출수수료도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협의회 분석결과 유료방송사 가입자 수와 송출수수료간의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선방송의 경우 2014년 대비 2017년 가입자수 비중이 55.0%에서 44.9%로 하락했으며 같은 기간 송출수수료도 73.5%에서 53.7%로 19.8% 줄었다.

위성방송의 경우 가입자 수 비중이 10%대를 유지하고 있어 송출수수료의 비중에도 큰 변화가 없었다. IPTV의 가입자 수 비중은 11.7% 증가하고 송출수수료는 17.8%나 올랐다.

공영홈쇼핑을 제외한 6개 TV 홈쇼핑사의 홈쇼핑 방송매출 대비 송출수수료의 비중이 2014년 30.1%에서 2017년 39.5%로 9.4% 올라 홈쇼핑 간 경쟁이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IPTV의 경우 가입자 수가 2014년 대비 2017년 967만 명에서 1432만명으로 48.1% 증가했다. 홈쇼핑사에서 지출하는 방송 송출수수료는 1754억원에서 4890억원으로 178.8% 증가해 가입자수 증가폭을 뛰어넘었다.

물가감시센터는 "현재 국내 홈쇼핑 시장의 과도한 경쟁으로 인해 송출수수료 지출액이 늘어나고 있고 이런 부담이 납품업체에 전가돼 판매수수료를 높이고 결국 소비자의 후생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협의회는 홈쇼핑 사업자와 유료방송 사업자 간의 합리적인 송출수수료 모색해 궁극에는 판매수수료 및 판매가격 인하를 통해 홈쇼핑 본연의 목적에 충실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6.09하락 29.7618:03 02/15
  • 코스닥 : 738.66하락 3.6118:03 02/15
  • 원달러 : 1128.70상승 3.618:03 02/15
  • 두바이유 : 66.25상승 1.6818:03 02/15
  • 금 : 65.12하락 0.218:03 02/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