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분양시장 임박… 규제 압박에 올해도 양극화 풍선효과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스1 DB
설 연휴가 지나고 본격적인 봄 분양시장이 열린 가운데 정부 규제 속 인기지역 쏠림 현상은 올해도 지속될 전망이다.

12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설 연휴 이후 2~3월 봄 분양시장의 공급 예정물량은 60개 단지 5만506가구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 이후 2~3월 분양물량과 비교해서 79%(2만8181→5만506가구) 늘어난 수치다. 이어 분양시장이 호황을 보이기 시작한 지난 2015년부터 공급된 설 이후 2~3월 분양물량 중에서도 가장 높은 수치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17개 단지 1만9597가구로 가장 많고 ▲인천 9개 단지 7013가구 ▲서울 9개 단지 5073가구 ▲부산 6개 단지 3367가구 ▲강원 3개 단지 3305가구 ▲충남 2대 단지 3178가구 등의 순이었다.

대규모 물량 공급을 앞두고 똘똘한 한 채를 고르려는 실수요층의 눈치 싸움도 치열하다. 특히 지난해 9·13부동산대책을 비롯한 정부의 연이은 강력한 규제와 3기 신도시 발표, 입주물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인기 지역으로만 몰리는 양극화 현상은 더욱 심화됐다.

실제 지난해 9·13대책 이후 1순위 청약자들이 가장 많이 몰린 지역을 살펴보면 대구가 28만2151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15만2322명 ▲광주 6만4683명 ▲서울 6만2917명 ▲인천 6만338명 등의 순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주택경기가 하향 안정화에 접어든 데다 정부의 강력한 대출 및 청약규제에도 분양 성적이 좋았던 지역은 불황에도 수요가 많아 환금성이 높기 때문에 올해도 인기지역 쏠림 현상은 극대화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9.76상승 24.1315:32 02/20
  • 코스닥 : 750.69상승 2.6415:32 02/20
  • 원달러 : 1123.50하락 4.715:32 02/20
  • 두바이유 : 66.45하락 0.0515:32 02/20
  • 금 : 66.48하락 0.2515:32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