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 임대수익률 ‘악화’… 서울 중대형·소규모 모두 하위권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상가. /사진=김창성 기자
지난해 상가 임대수익률이 전년 대비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매가격 상승 및 자영업 경기 침체로 인한 임대료 하향조정 등 여파로 전국적으로 수익률이 약세를 보였다는 분석이다.

12일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중대형상가의 연 수익률은 4.19%로 전년(4.35%) 대비 0.16%포인트, 소규모 상가는 3.73%로 전년(3.91%) 대비 0.18%포인트 떨어졌다.

중대형 상가의 경우 연 수익률이 ▲충북 5.16% ▲인천 5.12% ▲경기·광주 4.97% ▲강원 4.65% 순으로 집계됐다.

소규모 상가의 경우 ▲광주 4.76% ▲충북 4.58% ▲전남 4.46% ▲충남 4.38% ▲인천 4.34% 순으로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전국 17개 시·도 중 전년 대비 수익률이 상승한 지역은 대전이 유일했다. 중대형 상가가 3.99%에서 4.11%로 0.12%포인트, 소규모 상가가 3.5%에서 3.53%로 0.03%포인트 상승했다.

서울은 지난해 중대형 상가의 수익률이 3.8%로 전국에서 4번째로 낮은 순위를 기록했고 소규모 상가는 2.99%로 전국에서 3번째로 낮게 나타났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매매가격 상승과 자영업 경기 불황 등 영향으로 상가 수익률이 떨어지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며 “실물경기 및 상가 임차수요가 살아나지 않는 한 당분간 수익률 악화 현상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12상승 0.0518:01 02/22
  • 금 : 67.22상승 0.1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