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우리은행, 자본비율·오버행 관리 관건

 
 
기사공유
SK증권은 12일 우리은행에 대해 재상장후 자본비율 및 오버행(잠재적인 과잉 물량 주식) 관리가 관건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만원을 유지했다.

우리은행의 지난해 4분기 지배주주 순이익은 1158억원으로 예상보다 높은 희망퇴직비용과 전산비용, 일회성 충당금 전입 등으로 시장 예상치를 하회했다. 은행 순이자마진(NIM)은 1.53%로 전분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으며 대손비용률은 전년동기 대비 4bp 감소한 0.44%를 기록했다. 다만 대손비용률은 3분기 누적 0.20% 대비 크게 상승했는데 주로 한진중공업에 대한 충당금 전입 1000억원 및 보수적 가정치 변경에 따른 250억원 추가전입 때문이다.

우리은행은 우리금융지주 전환 후 2월13일 재상장을 앞두고 있으며 지난달 9일 거래정지 이후 직전일까지 상위은행주(KB·신한·하나·기업)는 평균 8.3% 주가상승률을 기록했다. 재상장 후 신설 법인으로 취급되면서 자본비율 산출 시 내부등급법이 아닌 표준 방법을 적용 받아 일시적인 BIS비율 하락이 예상된다.

김도하 SK증권 애널리스트는 “올해 기대되는 M&A 진행을 위해 이익창출, RWA 증가 제한 등 자본비율 관리가 필요할 것”이라며 “손자회사로 남아있는 카드, 종금사의 자회사화 과정에서 발생할 오버행 물량의 해소 방안이 주가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5:30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5:30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5:30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5:30 10/21
  • 금 : 59.70상승 0.47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