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양치 3번하면 심뇌혈관질환 위험 감소"

 
 
기사공유
(좌) 강시혁 교수 (우) 박신영 교수./사진=분당서울대병원
치아가 건강하면 심뇌혈관질환 위험도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연구진은 "심뇌혈관질환은 사망률이 높은 것은 물론 치료된 후에도 심각한 후유증을 남길 가능성이 높은 치명적 질환으로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보통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한 건강한 생활습관으로 꼽히는 것은 금연, 절주, 체중 관리, 규칙적 운동 등인데 이외에 ‘하루 3번 양치습관’과 ‘연 1회 이상 스케일링’도 신경써야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12일 논문을 통해 밝혔다.

강시혁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와 박신영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교수 연구팀은 40세 이상 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수검자 24만7696명의 통계를 바탕으로 평균(중간값) 약 9.5년 간 추적 관찰한 결과 건강한 구강습관이 심혈관계 질환의 예방으로 이어진다고 발표했다.
향후 10년간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 표./ 사진=분당서울대병원

하루 3번 이상 양치하거나 1년에 1회 이상 스케일링하는 경우 심혈관계 질환 발생이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양치 횟수에 따라 위험도에 차이가 발생했다. 양치를 하루 한번 더 하는 경우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이 약 9% 감소하고 스케일링을 규칙적으로 하는 경우도 약 14% 가량 위험도가 감소했다.

이러한 결과는 구강 내의 만성 염증이 전신의 염증을 유발시켜 혈관 질환을 악화시키거나 면역 세포를 과활성화시켜 자기 혈관을 공격하게 된다는 가설이 유력한 원인으로 꼽힌다. 구강 내 세균이 혈관 안으로 직접 침투해 동맥경화에 영향을 미치는 결과가 나온 연구도 있다.

이렇게 치주질환이나 치아 우식증, 치아 상실 등의 구강 질환이 심혈관계 질환과 관련성이 높다는 사실은 이전에도 보고됐지만 양치 습관과 스케일링 등 구강 건강을 위한 예방적 행위가 심혈관계질환의 위험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라는 결과는 이번 연구에서 처음으로 밝혀진 사실이다.

박신영 교수는 “양치 직후부터 세균은 치아에 부착해 놀라운 번식력으로 수시간 내에 수만마리가 집락하는 세균막(Biofilm)을 형성해 염증을 유발한다”며 “변형된 바스법 등을 활용한 규칙적이고 건강한 양치 습관은 세균 사이의 네트워크가 단단해져 치석화되기 전 이를 제거할 수 있고 그럼에도 일부 형성되는 치석은 스케일링을 통해 제거해야 건강한 구강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강시혁 교수는 “연구 결과 자체는 명확하지만 원인을 더 정확하게 특정하기 위한 후속 연구를 준비 중”이라며 “양치 습관이 좋은 사람은 운동을 열심히 하고 금주, 절주 습관을 가질 가능성이 높은지 여부 등 전신 건강관리에 구강 생활습관이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양한 원인을 확인해 보다 정확한 후속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유럽심장학회지(European Heart Journal)에 게재됐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6.09하락 29.7618:03 02/15
  • 코스닥 : 738.66하락 3.6118:03 02/15
  • 원달러 : 1128.70상승 3.618:03 02/15
  • 두바이유 : 66.25상승 1.6818:03 02/15
  • 금 : 65.12하락 0.218:03 02/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