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정유미 불륜설' 유포자 검거… 정유미 측 "합의·선처없다"

 
 
기사공유
정유미 나영석. /사진=임한별 기자, 매니지먼트 숲

배우 정유미 측이 허위 불륜설 유포자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오늘(12일) 한 매체를 통해 "지난해 10월 정유미, 나영석 PD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자가 검거돼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며 "이와 관련해 우리의 합의와 선처는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유미와 나영석 PD는 지난해 10월 두 사람이 불륜 관계라는 내용의 '지라시'(사설 정보지)가 SNS를 통해 광범위하게 유포되자 경찰에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오늘(12일)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방송작가 A씨 등 3명과 이를 블로그와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간호조무사 B씨 등 6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관련기사에 욕설 댓글을 단 C씨를 모욕 혐의로 입건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41상승 27.813:08 10/14
  • 코스닥 : 643.00상승 10.0513:08 10/14
  • 원달러 : 1181.60하락 7.213:08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3:08 10/14
  • 금 : 60.44상승 2.6713:08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