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 국내 상업용 세탁기·의류건조기 시장 진출

 
 
기사공유
/사진=밀레
독일 가전업체 밀레는 오는 13~15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호텔페어 2019’에 참가해 높은 품질과 내구성을 갖춘 상업용 드럼세탁기와 의류건조기를 선보이며 국내 상업용 세탁 장비 시장에 진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되는 밀레 상업용 제품은 유럽 상업용 시장의 베스트셀러 ‘리틀 자이언트’를 비롯한 다양한 종류의 상업용 드럼세탁기 및 의류건조기 제품이다.

상업용 세탁 장비는 일반 가정용보다 사용 빈도가 높기 때문에 강한 내구성이 요구된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밀레의 상업용 세탁기의 경우 약 3만시간 이상의 품질 테스트와 6만회 이상 문을 여닫는 테스트 등 혹독한 품질 테스트를 통과했다.

또한 눈에 보이지 않는 내부 부품까지 꼼꼼하게 체크해 온도 변화에 따른 제품 손상이 적고 오랫동안 튼튼하게 사용할 수 있다.

세탁기 드럼통 내부 표면에는 밀레만의 특허 기술 ‘허니컴 드럼 2.0’을 적용해 옷감 손상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허니컴 드럼은 벌집 모양의 육각형 모양 패턴으로 세탁기 내부 표면에 얇은 수막을 형성해 세탁물 손상과 구김을 최소화한다.

의류건조기에도 역시 허니컴 드럼이 적용돼 육각형 패턴의 오목한 부분이 에어쿠션을 형성, 옷감을 공중에 띄워 보다 부드럽고 손상이 적게 건조된다.

밀레 상업용 세탁기는 13kg부터 32kg의 다양한 용량으로 출시되며 이번 전시에서는 밀레의 상업용 세탁기 중 최고 성능을 자랑하는 ‘퍼포먼스 플러스’ 라인의 ‘PW814 세탁기’를 선보인다.

PW814 세탁기는 16kg 용량으로 기존 퍼포먼스 라인 제품보다 물 소비량은 20%, 에너지는 30% 더 적게 사용하는 등 높은 에너지 효율성을 자랑한다.

밀레 상업용 의류건조기는 13kg부터 40kg의 용량으로 이번 호텔페어에서 20kg 모델인 ‘PT8407 의류건조기’를 전시할 예정이다. PT8407 의류건조기는 미네랄 센서를 통해 세탁물의 잔류 수분을 감지해 옷감 손상 걱정없이 건조해주는 ‘퍼펙트 드라이’ 시스템을 탑재했다. 필요에 따라 세탁물의 건조 정도를 조절하는 편의성도 높였다.

밀레코리아 관계자는 “국내에서도 호텔, 병원, 셀프세탁시스템 시장 등 상업용 세탁 장비 수요가 증가한다”며 “이번 호텔페어를 시작으로 120년 전통의 밀레가 보유한 최상의 기술력과 업계 최고의 내구성을 바탕으로 국내 상업용 세탁 장비 사업을 본격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07하락 0.0118:01 02/22
  • 금 : 67.12상승 0.74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