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풀반대' 택시기사 또 분신

 
 
기사공유
지난 11일 한 택시기사가 국회 앞에서 분신을 시도해 경찰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사진=뉴스1
카카오모빌리티의 출퇴근 차량 공유(카풀) 서비스 도입에 반발한 택시기사가 11일 국회 앞에서 분신한 사건이 발생했다. 최근 잇따른 택시기사 분신으로 1명이 다치고 2명이 사망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서울개인택시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 김모씨(62)는 자신이 운전하는 택시를 몰고 국회 진입을 시도하다가 다른 차량과 부딪혀 막히자 자신의 몸에 불을 붙였다. 김씨는 얼굴에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김씨의 택시 뒤쪽 유리창에는 '카카오 앱을 지워야 우리가 살 길'이라는 문구가 적힌 전단이 붙어 있었다. 또 카풀 서비스에 대한 불만이 적힌 자필 메모도 남겨져 있던 것으로 전해진다.

택시기사가 카풀에 반발해 분신을 시도한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지난해 12월11일 택시노조 소속 최모씨(57)가 국회 앞에서 분신을 시도해 숨졌으며 지난달 9일에도 광화문에서 분신을 시도한 택시기사 임모씨(64)가 병원 치료 도중 결국 사망했다. 이들은 모두 사망 전 카풀도입에 반대한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해 12월7일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 시범 서비스를 시작하자 택시 업계가 강력 반발했다. 택시업계는 카풀 서비스 도입으로 생존권이 위협받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07하락 0.0118:01 02/22
  • 금 : 67.12상승 0.74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