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18조사위 한국당 후보 2명 재추천 요구… "자격 미달"

 
 
기사공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1일 자유한국당이 5·18광주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으로 추천한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와 권태오 전 한미연합군사령부 작전처장 대신 다른 후보 2명을 추천해달라고 요청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청와대는 오늘 오후 국회에 5·18광주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회 후보를 재추천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며 "한국당 후보 가운데 권태오, 이동욱 후보는 법에 규정된 자격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서 후보 재추천을 요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권태오·이동욱 후보의 자격 요건 미흡 판단의 근거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이하 5·18특별법) 제7조를 제시했다. 위원회 구성 요건을 다룬 5·18특별법 7조에 명시된 임명기준은 ▲판사·검사·군법무관 또는 변호사로 5년 이상 재직한 사람 ▲법의학 전공자로서 관련 업무 5년 이상 종사자 ▲역사고증·사료편찬 등 연구활동 5년 이상 종사자 등 5가지로 권태오·이동욱 후보는 어느 요건에도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위원회의 가동과 본격적인 구성, 운영이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했기에 신중하게 검토한 것"이라며 "청와대가 판단한 내용이 국민적 합의에 기초한 것이고 국민적 합의와 일치한다고 생각한 것인 만큼 한국당에서 빠른 시일 내에 재추천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달 14일 5·18광주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명단을 공개하며 이동욱 전 기자, 권태오 전 작전처장, 차기환 전 수원지법 판사 등 3명을 추천했다.

김 대변인은 "한국당 추천 차기환 후보의 경우 이미 국민적 합의가 끝난 5·18에 대해 왜곡되고 편향된 시각이라고 우려할 언행이 확인됐으나 법률적 자격 요건이 충족돼서 재추천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활동 과정에서 이런 우려가 불식되기를 기대하며 5·18의 역사적 진실을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해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후보 3명은 추천 당시부터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왜곡한 발언과 활동 이력 등으로 논란이 일었다.

이 전 기자는 1996년 '월간조선' 4월호 기사에서 "광주사태와 관련해서는 거의 모든 오보가 피해자 중심으로 쏠려 있다"며 "피해자 편을 들면 정의롭다는 생각에 이성을 잃은 결과"라고 주장, 5·18 단체가 사과를 요구한 바 있다.

차 전 판사는 "(계엄군이) 광주에서 평화적으로 손잡고 행진하는 시위대를 조준 사격한 적이 없다"는 등의 주장으로 논란을 빚었다.

한편 5·18특별법은 국회가 추천하는 9명의 위원(국회의장 1명, 더불어민주당 4명, 자유한국당 3명, 바른미래당 1명)을 대통령이 결격 사유가 없으면 임명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92상승 22.3712:11 07/19
  • 코스닥 : 670.65상승 5.512:11 07/19
  • 원달러 : 1171.70하락 7.112:11 07/19
  • 두바이유 : 61.93하락 1.7312:11 07/19
  • 금 : 62.14하락 1.0912:1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