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갑석 의원 "5·18 폄훼 등 자격미달 인사 청와대 거부는 당연한 처사"

 
 
기사공유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광주 서구갑·사진)이 11일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5·18 진상규명위원 2명을 청와대 측에서 임명 거부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송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 통해 "5.18 폄훼와 왜곡 등의 과거 전력은 물론이고 법에 명시된 자격 조건조차 미달인 인사를 청와대가 거부한 것은 지극히 당연한 처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한국당의 늑장 추천으로 이미 늦어질 대로 늦어져 더 이상 진상규명위 출범을 지체할 시간이 없다"며 "재추천을 이유로 시간을 끌거나 또 자격미달 후보를 추천할 바에 아예 추천권을 반납하는 것이 광주시민을 위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에 거부된 5·18 진상규명위원 중 이동욱씨는 전 월간조선 기자 및 한국갤럽 전 전문위원 경력을 갖고 있으며 5·18 항쟁을 소수의 선동가와 다수의 선량한 시민이 광주사태의 본질로 규정하여 논란이 된 바 있다. 또 권태오 전 민주평통 사무처장은 제2작전사령부 부사령관을 거친 군 출신 인사로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전문성이 결여됐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6.90상승 11.2709:36 02/20
  • 코스닥 : 747.94하락 0.1109:36 02/20
  • 원달러 : 1124.00하락 4.209:36 02/20
  • 두바이유 : 66.45하락 0.0509:36 02/20
  • 금 : 66.48하락 0.2509:36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