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목동-청량리 잇는 ‘강북순환선’ 건설 추진

 
 
기사공유
서울시가 목동과 청량리를 잇는 ‘강북순환선’ 건설을 추진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시가 서울 양천구 목동에서 동대문구 청량리를 연결하는 강북순환선 건설을 추진한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강북순환선은 양천구 목동부터 동대문구 청량리까지 강북을 좌우로 횡단하는 지하철로 오는 2021년 착공 예정이다.

강북순환선은 총 24.8km 구간에 약 15개 역이 들어서며 사업비는 2조원 정도가 들어갈 전망이다. 다만 서울시는 비용 문제로 인해 객차가 2~3량인 경전철로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진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제3기 도시철도망 구축 계획’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해 여름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 생활을 마무리하며 강북 우선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당시 박 시장의 발표는 경전철인 면목선((청량리역-신내동), 목동선(신월동-당산역), 난곡선(보라매공원역-난향동), 우이신설 연장선(우이역-방학역)을 오는 2022년 이전에 조기 착공하는 것을 골자로 했지만 강북순환선은 포함하지 않았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9.76상승 24.1315:32 02/20
  • 코스닥 : 750.69상승 2.6415:32 02/20
  • 원달러 : 1123.50하락 4.715:32 02/20
  • 두바이유 : 66.45하락 0.0515:32 02/20
  • 금 : 66.48하락 0.2515:32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