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프스병, 어떤 질환이길래?… 최준희·정미홍·셀레나 고메즈 투병

 
 
기사공유
/사진=최준희 유튜브 캡처

배우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앓고 있는 '루프스병'에 관심이 쏠린다. 

최준희는 지난 10일 유튜브 계정을 통해 "최근 두달 동안 루프스병이라는 병에 걸려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루프스병 투병을 고백했다. 그는 루프스병에 대해 "난치병이고 자가면역 질환이다. 아무것도 아닌 것 같아도 막상 걸리면 사람을 미쳐돌아버리게 한다"고 말했다.

루프스병의 증상에 대해서는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다닐 수가 없었다. 다리에 물이 차 무거워서 휠체어 타고 다녔다. 체중이 1~2주만에 10kg이 늘었다"며 "피부병 걸린 사람마냥 홍반이 생기고 피부가 뜯어져나간다. 제 모습이 괴물 같다. 거울 볼 때마다 자존감이 팍팍 깎이고 '난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라고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희귀난치성 질환인 루프스병은 몸의 면역체계가 자신의 몸을 스스로 공격하는 만성 자가면역질환으로 피부, 관절, 신장, 폐, 신경 등 여러 부위에 염증이 생긴다. 

이로 인해 피부 점막 증상, 근 골격계 증상, 신장 증상, 뇌 신경 증상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이 중 피부 점막 증상은 루프스병을 앓는 환자 80~90%에게 나타나는데 뺨의 발진과 원판성 발진, 구강 궤양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루프스병으로 인한 사망률은 낮지만 완치가 거의 불가능해 한번 발병하면 일생 동안 괴로움을 겪는다. 20대에서 30대 사이의 젊은 여성층에서 잘 걸리며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고 정미홍 전 대한애국당 사무총장과 팝스타 셀레나 고메즈도 루프스 투병 사실을 고백한 바 있다. KBS 아나운서 출신인 정 전 사무총장은 과거 15년간 루프스 투병 생활을 밝히며 장기간 혼수상태에 빠지기도 했고 사망위기도 두번이나 겪었다고 여러 차례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또 셀레나 고메즈는 루프스로 인해 신장이 못쓰게 될 지경까지 이르러 지난 2017년에 신장 이식 수술을 받았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