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정우택·안상수, 한국당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기사공유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안상수(왼쪽부터), 오세훈, 주호영, 심재철, 정우택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 호텔에서 회동을 갖고 전당대회가 연기되지 않을 경우 후보 등록에 나서지 않겠다고 밝혔다./사진=뉴스1 임세영 기자

정우택·심재철·안상수 의원이 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들은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밀알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정 의원 등 3인 전당대회 후보등록 마감일인 12일 오전 각각 성명서를 통해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들은 지난 11일에는 불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대표 등과 함께 전당대회 연기 일정을 요구하며 보이콧을 선언했지만 이날 일제히 불출마를 선언했다.

정 의원은 성명서에서 "야당다운 야당, 대안정당으로 다시 태어나길 바라고 헌신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대표경선에 출마했지만 더 이상 대표경선에 연연하는 것은 당의 대표선출에 누를 끼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당대표의 굴레에서 벗어나, 백의종군의 자세로 당이 총선승리로 나아가는 데 있어서 밀알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무계파 공정 공천으로 총선승리를 이루고 정권탈환의 계기를 만들어야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는 시대적 사명으로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지만 오늘 출마 의사를 철회한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새로 선출될 당 대표가 역사 앞에 부끄럽지 않게 당을 개혁하고 공정공천으로 내년 총선을 승리로 이끌어주리라 기대한다"며 "애국 당원 동지 여러분과 함께 당의 파수꾼으로 당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그동안 성원해 주신 많은 분께 머리 숙여 감사드리며 끝까지 하지 못함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약속드린 대로,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당 화합과 보수통합, 그리고 총선승리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 정권은 국민 무서운 줄 모르고 폭주하고 있다"며 "우리 모두가 전열을 정비하고 준비해서 총선에서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 의원 등과 함께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출마 의사를 밝혔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