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미국행… ‘고율 관세 막기’ 진두지휘

 
 
기사공유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고율 관세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사진=뉴시스 고범준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고율 관세 문제 대응을 위해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12일 현대차그룹과 재계 등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미국의 수입차 고율 관세 문제 대응을 위한 현대차그룹의 활동을 현장에서 진두지휘한다.

우선 정 수석부회장은 실리콘밸리의 미래 자동차 기술 동향을 파악한 뒤 현지 생산·판매 현황을 점검한다. 이어 고율 관세 문제에 대한 현대차그룹의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5월23일 성명을 내고 수입산 자동차와 트럭, 부품에 대해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이에 미국 상무부는 수입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 문제를 검토했다.

검토 마감시한은 조사 개시 270일째인 이달 16일(현지시간)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토대로 90일 이내에 최종 결정을 내린다.

미국이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수입차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 한 해 80만대 이상의 완성차를 수출하는 국내 자동차산업이 심각한 타격을 받을 전망이다.

특히 우리나라의 전체 자동차 수출 중 대미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기준 33%에 이른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미국에 판매된 127만대 중 58만대를 한국에서 생산한 만큼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해 9월 미국을 찾아 윌버 로스 상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 등을 만나 관세 면제를 강하게 요구했다. 또 지난달 15일 문재인 대통령과 가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도 “자동차 산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수출”이라며 돌파구 마련에 힘을 실어줄 것을 당부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번 방미기간 중에도 현지 고위 당국자들을 만나 관세에 대한 호혜적 조치를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10상승 24.5512:51 07/19
  • 코스닥 : 670.50상승 5.3512:51 07/19
  • 원달러 : 1172.80하락 612:51 07/19
  • 두바이유 : 61.93하락 1.7312:51 07/19
  • 금 : 62.14하락 1.0912:5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