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고용노동청, 외국인 노동자·사업주 소통 책자 '알싸고' 배포

 
 
기사공유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은 광주·전남지역 외국인 노동자와 사업주와의 소통을 활성화시키고 정서적 친밀감을 형성할 수 있도록 '알고 보면 쉬운 사업주를 위한 고용허가제'(일명 ‘알싸고’) 책자를 사업주에게 배포한다고 12일 밝혔다. 
 
그동안 현장에서는 국가별 문화 및 종교적인 특성을 이해하지 못해 불성실한 노동자로 오해해서 민원을 제기하거나, 음식이나 근무환경이 전통과 달라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사례가 빈번했다.

‘알싸고’는 지역에 근무하는 네팔 등 16개 국가의 지리적·문화적 특성, 일상생활과 업무에 필요한 간단한 언어를 담고 있어 현장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하고자 하는 사업주를 위해서 고용허가제의 핵심적인 내용을 수록해 외국인 노동자 고용에 필요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다.
 
더불어 외국인 노동자 고용허용업종, 도입절차, 업무대행기관, 전용보험, 취업적응 지원을 포함한 체류지원서비스, 유관기관 현황 등을 한 권으로 해결 할 수 있도록 했다.

김영미 광주고용노동청장은 “앞으로 외국인 노동자들이 지역사회 및 직장에 원활하고 빠르게 적응하도록 외국인 노동자 문화프로그램 등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196.09하락 29.7618:03 02/15
  • 코스닥 : 738.66하락 3.6118:03 02/15
  • 원달러 : 1128.70상승 3.618:03 02/15
  • 두바이유 : 66.25상승 1.6818:03 02/15
  • 금 : 65.12하락 0.218:03 02/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