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 명 중 한 명 입학식때 교복 못 입는다… 무상교복 정책 혼선

 
 
기사공유
올해부터 일부 지자체의 무상교복 현물 지급이 시행되면서, 2019학년도 중고교 신입생들의 교복 착용이 최대 한 달 이상 늦어질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한국학생복산업협회에 따르면 2019학년도 동복 생산 진척도는 전년 대비 80% 정도로 11만 5000세트의 납품이 늦어지며, 이에 따라 전체 신입생 수의 13%에 달하는 학생들이 교복을 늦게 받는 등 열명 중 한 명 이상이 입학 시에 교복을 못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특히 서울, 광주, 대구, 울산 등의 지역은 타 지역에 비해 업체 배정이 늦게 발표된 영향으로 올해 3월 말 정도가 돼서야 모든 지역에 대한 동복 납품이 완료될 것으로 교복업계는 보고 있다.

현재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무상교복 현물 지급이 최종 결정된 지자체는 경기도, 부산, 인천 등 총 9개다. 교육청 자료에 따르면 8월 안까지 학교주관구매 업체 선정을 완료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무상교복 정책 도입의 혼선으로 입찰이 지연되면서 2018년 10월 기준, 전체 학교 기준 60%만 입찰이 진행됐으며, 아직 업체가 선정되지 않았거나 지연 입찰을 한 학교의 학생들을 위한 교복 생산에 차질이 생겼다.

무상교복 현물 지급이 결정된 지자체의 경우에는 학생들의 신입생 배정이 완료되는 1월 말에서 2월 중순 경에 신입생의 체촌(신체 치수 측정)이 완료된 후 생산에 들어가게 되어 지난해에 비해 2~3달 정도 생산이 늦춰지게 된다. 결국 2019학년도 신입생 약 90만 명이 착용할 학생복 중 동복의 경우 11만 5000 세트의 납품이 늦어질 것으로 보이며, 연쇄적인 생산 차질로 하복은 25만 2000 세트가 지연될 것으로 예측돼 늦게 제공되는 교복 수만큼 많은 학생들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

한국학생복산업협회 이종철 회장은 “무상교복 현물 지급의 경우 낙찰업체를 제외한 교복업체들이 개별 판매가 불가능하기에 해당 학교 교복을 임의로 생산하지 않으며 학교별 낙찰업체 경우는 재고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학생 체촌 완료 후 생산에 들어갈 수 밖에 없어 납기 차질이 불가피한 구조이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교복의 생산 스케줄 등을 고려, 학부모 및 학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노력을 할 예정이나 생산 가능 규모의 한계로 지연 납품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고 이러한 상황을 미리 예상해 현물 지급 방식의 재고를 요청드렸으나 고려가 안되어 안타깝게 생각한다”라며, “신학기 동복에 이어 하복 생산에도 연쇄적으로 차질이 생길 것으로 예측되어 지연 납품의 악순환이 생길 수도 있다.”라고 우려했다.

그리고 “교복 납기일을 제때에 맞추려면 교복 생산을 위한 원단 준비와 더불어 사전 생산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학교주관구매 입찰이 8월 말까지 완료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라며, “신입생 체촌 후에 계약수량이 최종 확정된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12월 말까지 신입생 배정이 완료되어야 교복업체들도 생산기간이 충분히 확보될 수 있어, 교복 납품 및 착용에 무리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0.28상승 23.7312:31 07/19
  • 코스닥 : 670.35상승 5.212:31 07/19
  • 원달러 : 1171.90하락 6.912:31 07/19
  • 두바이유 : 61.93하락 1.7312:31 07/19
  • 금 : 62.14하락 1.0912:3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