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딸' 최준희, 루푸스병 고백에 응원 쏟아져… "혼자 이겨내고 있다니 대견"

 
 
기사공유
/사진=최준희 유튜브 캡처

배우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루프스병' 투병 사실을 고백한 가운데 누리꾼들이 응원을 보내고 있다

최준희는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소개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최준희는 "난치병 중에 '루프스'라는 질환이 있는데 자가 면역 질환이 있다"며 "그것에 걸려서 두 달 동안 병원에 입원해 있으면서 아무 것도 하지 못했다"고 투병사실을 알렸다.

이어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다닐 수가 없다. 다리에 물이 차 무거워서 휠체어 타고 다녔다. 체중이 1~2주만에 10㎏이 늘었다"며 "피부병 걸린 사람마냥 홍반이 생기고 피부가 뜯어져나간다. 제 모습이 괴물 같다. 거울을 볼 때마다 자존감이 팍팍 깎이고 '난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루프스병에 대해) 난치병이고 자가면역 질환이다. 아무것도 아닌 거 같아도 막상 걸리면 사람을 미쳐 돌아버리게 한다. 조금 나아져서 어제(9일) 퇴원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최준희 투병 소식이 전해지면서 누리꾼들이 응원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누리꾼 eod****는 "주변에 동정을 바라는 것이 아닌 스스로 누구보다 열심히 사는 거 같다. 사람들은 악플 말고 응원을 해줘야 한다"며 "혼자 이겨내고 있다니 대견하다. 항상 응원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누리꾼 pin****은 "(최준희가) 자신을 미워하는 사람보다 좋아하는 사람이 더 많다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며 "아프지말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희귀난치성 질환인 루프스병은 몸의 면역체계가 자신의 몸을 스스로 공격하는 만성 자가면역질환으로 피부, 관절, 신장, 폐, 신경 등 여러 부위에 염증이 생긴다.

이로 인해 피부 점막 증상, 근 골격계 증상, 신장 증상, 뇌 신경 증상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이 중 피부 점막 증상은 루프스병을 앓는 환자 80~90%에게 나타나는데 뺨의 발진과 원판성 발진, 구강 궤양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79상승 10.1609:22 02/20
  • 코스닥 : 748.62상승 0.5709:22 02/20
  • 원달러 : 1123.50하락 4.709:22 02/20
  • 두바이유 : 66.45하락 0.0509:22 02/20
  • 금 : 66.48하락 0.2509:22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