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슈팅에 강타당한 케디라의 대처 “두통 고마워!”

 
 
기사공유
지난 11일 오전(한국시간) 이탈리아 사수올로에 위치한 마페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수올로와의 2018-2019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23라운드 원정경기서 팀 동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봉변'을 당한 유벤투스 미드필더 사미 케디라(오른쪽). /사진=로이터

팀 동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슈팅으로 얼굴을 강타당하면서 봉변을 당한 사미 케디라가 경기 후 호날두에게 농담을 건넸다.

유벤투스는 지난 11일 오전(한국시간) 이탈리아 사수올로에 위치한 마페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수올로와의 2018-2019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2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전반 23분 케디라의 골로 앞서간 유벤투스는 후반 25분 호날두의 헤딩골까지 이어지면서 리그 23경기 무패(20승 3무) 행진을 이어갔다.

유벤투스에게 기분 좋은 결과로 마무리된 가운데, 경기 도중 아찔한 장면이 발생했다. 후반 16분쯤 사수올로 진영 페널티 박스 근처서 마리오 만주키치의 패스를 받은 호날두는 슈팅을 가져가려고 했으나 핸들링 파울을 범하면서 좋은 기회가 무산됐다.

호날두 본인도 명백한 파울인 것을 인식한 듯 골문과 상관없는 방향으로 강력한 슈팅을 날렸다. 그러나 이 슈팅은 옆에 서 있었던 동료 케디라의 얼굴을 강타했고, 케디라는 잠시 동안 다친 부위를 감싸며 일어나지 못했다.

이를 본 호날두도 케디라에게 다가가며 멋쩍은 웃음을 보였고, 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 유벤투스 감독은 약 5분 후 케디라를 불러들이고 로드리고 벤탄쿠르를 투입하면서 그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상당한 통증이 수반된 ‘봉변’을 당한 케디라였지만, 그의 반응은 유쾌했다. 케디라는 경기 후 본인의 SNS를 통해 “훌륭한 팀 경기력으로 사수올로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호날두, 오늘 밤 두통 고마워!”라며 팀의 승리를 자축하는 한편, 불의의 상황에 대해서는 농담으로 받아넘겼다.

/사진=사미 케디라 SNS 캡처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