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우찬·오지환 등 LG 4명' 카지노 출입… KBO, 경위서 요청

 
 
기사공유
LG 트윈스 투수 차우찬. /사진=뉴시스

LG 트윈스 선수들이 스프링캠프 중 원정 도박 논란에 휩싸였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경위서를 요청하고 즉각 확인에 나섰다.  

LG가 호주 시드니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 중인 가운데 휴식일이던 지난 11일 차우찬, 오지환, 심수창, 임찬규 등 LG 소속 선수 4명은 시드니 쇼핑몰에 있는 카지노를 들렸다. 이를 본 한 야구팬이 카지노에 있는 선수들 모습을 찍어 야구 커뮤니티에 올렸고, 거액 베팅설까지 퍼지면서 논란이 더 커졌다.

이와 관련해 LG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휴식일에 쇼핑몰에 갔다가 카지노를 들른 것은 맞다"라면서도 "가장 많은 돈을 쓴 선수가 500호주달러(한화 약 40만원)를 썼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카지노 출입 자체가 문제가 될 수 있다. KBO 리그는 불과 몇 년 전 임창용, 오승환 등 일부 선수들의 원정 도박으로 홍역을 치른 바 있다.

KBO 규약 제151조 '품위손상행위'에는 '기타 인종차별, 가정폭력, 성폭력, 음주운전, 도박, 도핑 등 경기 외적인 행위와 관련하여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실격처분, 직무정지, 참가활동정지, 출장정지, 제재금 부과 또는 경고 처분 등의 제재를 가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KBO 통일계약서 제 17조에도 ‘모든 도박, 승부조작 등과 관련하여 직·간접적으로 절대 관여하지 않을 것을 서약하고 이에 대한 개인정보제공동의서를 계약서와 함께 제출할 것을 승낙한다’라고 되어있다. 이들의 행위가 충분히 징계 대상이 될 수 있는 이유다.

KBO 측은 현재 사실 확인에 나서는 한편 징계 가능성도 검토하고 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