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책임한 삼성생명"… 암입원보험금 지급 수용률 고작 0.7%

 
 
기사공유
전재수 더물어민주당 의원. / 사진=뉴스1 DB.
삼성생명의 암입원보험금 지급률이 1%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보험사별 암입원보험금 분쟁조정현황’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지급 권고 대상 287건 중 고작 2건(0.7%)만 수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화생명은 82건 중 33건으로 40.2%, 교보생명은 75건 중 21건을 28.0%를 각각 차지했다.

지급의사를 회신하지 않은 비율은 삼성생명 69.0%(198건), 한화생명 52.4%(43건), 교보생명이 45.3%(34건)였다.

전 의원은 “업계를 대표하는 보험사가 분쟁에 소극적인 태도를 취하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며 “암환자들이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보험사의 책임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