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지난해 영업익 1조9686억원… 전년 대비 33%↓

 
 
기사공유
/사진=롯데케미칼 울산공장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연간 연결기준 매출액 16조5450억원, 영업이익 1조9686억원을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4%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33% 줄었다. 당기순이익도 27% 감소한 1조678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지난 2013년도의 최대 매출을 뛰어넘어 사상 최대의 매출액을 기록했고 대내외 불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10%이상의 안정적인 영업이익율을 유지했다는 설명이다.

롯데케미칼은 전 제품 수요약세에 따른 스프레드 감소, 하반기 실시된 여수와 울산공장 정기보수로 인한 일회성 비용 증가로 전년 대비 상대적으로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다.

주요 자회사인 롯데첨단소재와 롯데케미칼타이탄은 무역분쟁에 따른 중국시황 악화 및 유가 등락에 따른 구매 관망세 지속, 전반적인 수요약세 우려감 등으로 수익성이 감소됐다.

롯데케미칼은 올해 상반기 본격 가동되는 미국 ECC 공장 및 말레이시아 타이탄 증설 물량 효과 등으로 수익성 강화를 기대하고 있으며 롯데첨단소재를 통한 고부가 제품 시장 확대 진출 등으로 안정적이고 견고한 사업안정성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보통주 1주당 1만500원의 결산 현금 배당을 실시, 롯데그룹의 주주친화정책을 적극 실천하는 동시에 주주 권익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12상승 0.0518:01 02/22
  • 금 : 67.22상승 0.1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