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만남’ 맨유-PSG, 기선 제압 성공할 팀은? [챔피언스리그]

 
 
기사공유
13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리는 2018-2019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경기를 앞두고 있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왼쪽)과 토마스 투헬 PSG 감독. /사진=로이터

대망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일정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시즌에도 흥미로운 ‘별들의 전쟁’이 다수 예고된 가운데 잉글랜드와 프랑스의 거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파리 생제르맹(PSG)이 먼저 포문을 연다. 두 팀이 이번 16강전에서 사상 첫 맞대결을 펼치는 점이 흥미롭다.

맨유와 PSG는 내일(13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2018-2019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경기를 치른다. 세계 정상급 수준의 선수들이 즐비한 두 팀인 만큼 이들의 맞대결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요한 일정을 앞둔 두 팀의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맨유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부임 후 11경기서 10승 1무라는 엄청난 성적을 거두며 최고의 시기를 보내는 중이다. 여기에 마커스 래시포드, 앤서니 마샬, 폴 포그바 등 팀 내 공격을 책임지는 선수들의 경기력까지 한층 오른 상태다.

반면 프랑스 리그의 절대 강자 PSG는 최근 주축 선수들의 부상에 신음하고 있다. 세계 최고의 이적료를 자랑하는 네이마르는 지난달 치명적인 중족골 골절 부상을 당해 약 10주간 그라운드서 이탈하게 됐다. 지난 10일 보르도 전 이후에는 핵심 선수인 에딘손 카바니와 토마스 뫼니에까지 부상으로 쓰러졌다.

토마스 투헬 PSG 감독 역시 경기 전 영국 매체 ‘BBC’와의 인터뷰에서 “네이마르는 팀 내 최고의 선수이자 유럽 내에서도 손꼽히는 자원이다. 그가 매우 그립다. 그리고 카바니까지 이탈한 상황”이라며 이들의 결장을 아쉬워했다. 다만 무릎 부상으로 결장 가능성이 있었던 마르코 베라티가 맨유전에 나설 수 있는 점은 PSG에게 무척이나 반가운 소식이다.

이와 대조적으로 맨유는 부상으로 결장 중인 안토니오 발렌시아와 마테오 다르미안을 제외하고 최정예 멤버로 나설 예정이다. 솔샤르 감독은 “두 팀의 선수들과 팬들 모두 이번 경기를 고대하고 있다. 맨유와 PSG는 항상 특별한 팀이었기 때문이다”며 이번 맞대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맨유는 그동안 프랑스 구단을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였다. 스포츠 통계매체 ‘옵타’에 따르면 맨유는 유럽 대항전을 상대로 가진 홈경기서 단 한차례도 패한 적이 없다(10승 4무). 특히 챔피언스리그에서는 AS 모나코(1998-199시즌 8강 2차전, 1-1)와 릴(2005-2006시즌 조별예선 4차전, 0-0)만이 올드 트래포드에서 패배를 모면했다.

이와 달리 PSG는 잉글랜드 원정에서 무척 약했다. 최근 잉글랜드 원정 10경기에서 1승 4무 5패에 그쳤다. 유일한 1승은 2015-2016시즌 16강 2차전에서 첼시를 상대로 2-1 승리를 거둔 경기다. 현재 맨유의 상승세와 경기력도 무척 뛰어난 만큼 PSG 입장에서는 여러모로 어려운 원정 경기가 될 전망이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0.50상승 1.8418:01 02/22
  • 코스닥 : 743.38하락 3.9518:01 02/22
  • 원달러 : 1125.20보합 018:01 02/22
  • 두바이유 : 67.07하락 0.0118:01 02/22
  • 금 : 67.12상승 0.7418:01 02/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