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신세경, '신입사관 구해령'으로 만날까

 
 
기사공유
신세경 신입사관 구해령. 사진은 신세경과 차은우. /사진=임한별 기자

그룹 아스트로 멤버 차은우와 신세경이 '신입사관 구해령'으로 호흡을 맞출 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초를 배경으로 하는 픽션 사극. 별종으로 취급받던 여사(女史)들이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는 귀천이 있다는 해묵은 진리와 맞서며 '변화'라는 소중한 씨앗을 심는 이야기다.

다양한 장르에서 끝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인 신세경은 여사 구해령을 맡았다. 구해령은 유교사상이 뿌리 깊게 자리 잡은 조선에서 스스로 운명을 개척하기 위해 한 걸음 나아가는 캐릭터. 구해령은 붓 앞에서 만민이 평등하다는 사관의 도리를 다하며, 가슴속에 새로운 열명을 꽃피우게 되는 여사다. 이런 가운데, 구해령은 자신의 인생에 불현듯 들이닥친 도원대군 이림과 묘한 인연의 끈을 이어가며 드라마에 재미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신세경은 "대본의 흡인력이 좋아 흥미진진하게 읽었다. 특히 여사의 이야기를 다루는 소재가 신선하고 재미있게 다가왔다"며 '신입사관 구해령'에 대한 두터운 신뢰를 내비쳤다. 이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소감을 전했다.

차은우는 극중 도원대군 이림 역을 제안 받았다. 궁에 갇혀 사는 고독한 모태솔로 왕자이나 궐 밖에서는 한양을 들었다 놨다 하는 인기 절정의 연애소설가. 이중생활을 하던 중 정직한 사관이자 합법적 스토커인 구해령과 엮이며 사랑의 감정을 키워가는 인물이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드라마 '태조 왕건' '해신' '바람의 나라' '전우치'를 연출한 강일수 PD가 메가폰을 잡는다. '솔로몬의 위증'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김호수 작가와 '신입사관 구해령'으로 재회한다. 안판석 PD의 신작 '봄밤' 후속으로 7월 첫 방송 예정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7.10하락 0.5218:01 03/20
  • 코스닥 : 749.76상승 0.8518:01 03/20
  • 원달러 : 1130.40하락 0.218:01 03/20
  • 두바이유 : 67.61상승 0.0718:01 03/20
  • 금 : 67.63상승 0.3118:01 03/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