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미중 무역협상' 호재에 강세… WTI 0.5%↑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는 22일(현지시간) 강세로 한주를 마무리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30달러(0.5%) 오른 57.2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11월12일 이후 3개월여만의 최고치로 연고점을 경신한 것이다. 다만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0.06달러(0.09%) 떨어진 67.01달러에 거래 중이다.

전날(21일)부터 이틀간의 일정으로 워싱턴D.C.에서 진행 중인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투자심리를 끌어올렸다. 미·중 양국은 고위급 협상을 오는 24일까지 연장하기로 했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 간 ‘3월 정상회담’도 사실상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국제금값은 달러화 약세에 몸 값이 뛰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5달러(0.4%) 상승한 1332.8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6.95상승 2.0718:03 03/22
  • 코스닥 : 743.97상승 0.4518:03 03/22
  • 원달러 : 1130.10상승 2.418:03 03/22
  • 두바이유 : 67.03하락 0.8318:03 03/22
  • 금 : 67.46하락 0.7718:03 03/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